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글캐드를 쓰다보면 가끔 짜증나는 것 중 하나가 


보드 파일에서 이렇게 꼭 처음에 인치설정으로 되어 있는 것을 메트릭으로 바꿔줘야 하는 것입니다. 


오늘 세팅 정리하다가 디폴트 옵션을 바꾸는 법을 구글링해서 알아냈습니다. 








C:\Program Files (x86)\EAGLE-6.4.0\scr  폴더로 가면 eagle.scr 파일이 있습니다. 


이 파일을 메모장으로 열어줍니다. 









22번째 줄 BRD: 


아래에 GRID MM 2.54 DOTS ON ALT MM 0.127; 를 추가합니다.

 

앞에서부터 설명하면 GRID 를 2.54 MM 로 설정하고,

그리드의 모양을 도트DOTS 로 설정하고,

ALT 키를 눌렀을 때 정밀이동 간격을 0.127MM 로 설정한다는 뜻입니다.


위 숫자는 개인 편의대로 바꿔도 되고, 도트 대신 LINE을 써도 됩니다. 









그 위쪽에는 단축키 기본설정이 있습니다. 


이글캐드에는 Ctrl-C, Ctrl-V 가 기본설정이 안되어 있는 약간 이상한(?) 프로그램이라


이참에 추가했습니다. 


C+C 는 Ctrl+C 단축키를 뜻하고 뒤에 사용하고 싶은 명령어를 쓰면 됩니다. 


CS+C는 Ctrl+Shift-C 입니다. 


기본적으로 많이 쓰는 카피, 페이스트, 그룹을 일단 추가해 봤습니다. 






그대로 저장하고 나서 이글캐드를 다시 실행해 보면 


단축키와 그리드 옵션이 바뀌어 있는것을 볼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하얀마음 2016.11.19 11:50 신고

    좋은팁 감사합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대충 해석이 끝났으므로 일단 오픈합니다. 귀찮아서 세세한 편집은 안할수도 있습니다. 

그림이 Ani Gif 이라 보기 편합니다만 카피해서 올렸더니 깨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원문으로 가시면 제대로 된 파일을 보실 수 있습니다. 




원문 링크

http://www.allaboutcircuits.com/technical-articles/eagle-cad-tips-and-tricks/


1. 마우스로만 작업하지 말고 키보드를 같이 사용하자



화면 위쪽의 명령어 칸에 명령어를 입력하여 작업을 할 수 있다.



스키메틱 에디터에서 사용할 수 있는 명령어.


Tool Name 

명령 

Add element to schemetic 

a, ad, add 

 Net

ne, Net 

 Move

mov, move 

 Copy

 cop, copy

 Name

 n,na,nam,name

Value 

v,va,value

 Label

 l,la,lab,labe,label

 Text

 T,tex,text



보드 에디터에서 사용할 수 있는 명령어


Tool Name 

 

Route 

rou,rout,route 

 Ripup

 ri,rip,ripu,ripup

 Via

Vi,via 

 Ratsnest

r,ra,rat,rasts,ratsn,ratsne,ratsnest 





1- 문자(Text) 도구:



문자 도구를 사용할 때 팝업 윈도우에 문자를 입력하고 원하는 위치에 클릭한다. 

하지만 문자를 더 입력하고 싶다면 그냥 명령어 입력창에 문자를 입력하고 엔터를 누르면 된다. 

텍스트 도구 아이콘을 또 클릭할 필요 없다. 







2- 보여주기(Show) 도구:


이 도구는 키보드로 입력해야만 사용할 수 있는 도구이다. 

입력창에 요소 이름을 입력해서 하이라이트 할 수 있다. 


예시:


>Show R1


또는


>Show R1* (R1으로 시작하는 모든 요소) - 역주1)참조


신호 이름에도 적용된다.








show c1* 로 C10~C13이 선택적으로 하이라이트된 모습.









 


2. 마우스를 효율적으로 사용하자.

단순히 포인터로 사용하는 것 외에도 마우스를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 많다. 

 


1- 스크롤 버튼을 사용해서 레이어 변경하기 :


PCB를 라우팅할 때 대부분 레이어 드롭다운 메뉴를 클릭해서 사용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마우스 스크롤 버튼을 이용해서 레이어를 변경할 수 있다. 




1)드롭다운 메뉴를 사용하는 경우      2)스크롤 버튼을 사용하는 경우




2- 도선 꺾임 형태의 변경:


라우팅할 때 도선의 꺾이는 형태를 바꾸는 경우가 많다.

바꿀 때마다 상단의 툴바를 클릭하지 말고 오른쪽 마우스 버튼을 사용하면 편하다.  

아래 gif 에서 두가지 방법의 차이를 볼 수 있다. 







Tip #3: 미연결(unrouted)된 신호가 몇개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서는 RATSNEST를 사용한다. 

 RATSNEST를 누르면 왼쪽 아래 구석에 미연결된 신호선의 갯수가 나온다.

이 기능은 미연결된 신호가 없는지 찾을 때 매우 유용하다. 





Tip #4: 도움말은 실제로 도움이 된다.

지금 사용하고 있는 도구에 대해 더 알고 싶을때, F1을 누르고 읽어라. 


설명서에는 굉장히 유용한 숨겨져있는 기능들이 많이 나와있다. 




 


Trick #1: 도선폭을 조정할 때 마우스를 움직일 필요가 없다. 

도선폭을 조절할 때 메뉴로 갈 필요 없이 도선을 마우스로 잡고 있는 상태에서 도선폭 숫자를 입력하면 된다.





Trick #2: 미연결(unrouted)된 선을 숨길 수 있다. 

보통 GND 신호가 복잡하게 얽혀있는 경우 많은 airwire로 짜증이 나게 되는데

다음과 같은 RATSNEST 명령어를 이용해 숨길 수 있다. 


>ratsnest !



예시:

>ratsnest ! GND



다시 보이게 하려면 같은 명령어에서 ‘!’를 지우면 된다.:

>ratsnest GND





Trick #3: 폴리곤 끄기

VCC나 GND 같은 파워 폴리곤을 넓게 그렸다고 치자. 그런데 몇몇 신호를 바꿔야 한다면
이때 이미 그려놓은 폴리곤이 매우 방해되기 마련이다.
그리고 RATSNEST를 쓸 때마다 폴리곤이 보드를 뒤덮어버린다. 

작업중에 폴리곤을 꺼 놓을 수 있으니 삭제할 필요없이 필요할 때마다 켜고 끄면 된다. 

폴리곤을 끄기 위해서는 ripup 도구를 누르고 폴리곤을 ripup한 후

다음의 명령어를 입력한다. 

>set poly off

다시 켜려면 다음과 같이 입력한다:

>set poly on










2 부 

원문링크 : http://www.allaboutcircuits.com/technical-articles/eagle-cad-tips-and-tricks-part-2/





Tip #5: 필요한 부품 찾기

인터넷에서 이글캐드에 넣을 라이브러리를 찾기 전에 기본 라이브러리에 이미 있지 않은지 확인해 보자.

검색할 때 '*'를 포함해서 찾으면 된다. - 역주1)에 설명했었음.


예를 들어 7805 5V 레귤레이터를 찾고 싶으면 [7805] 를 입력하는 대신에 [*7805*]를 입력해야 한다. 이 방법으로 7805라는 숫자가 들어간 모든 부품을 찾을 수 있다. 


어떤 생산자들은 부품명에 따로 그들만의 모델명을 추가로 붙이기도 하는데 이글캐드는 그런 부품까지 모두 찾아주지는 못한다. 그래서 간단한 방법으로는 분명히 존재하는 부품인데도 찾지 못할 때가 있다. 

아래 GIF를 보면 검색어를 달리 넣음으로서 어떻게 결과가 달라지는지 보여준다:





1. SparkFun


2. AdaFruit


3. Dangerous Prototypes


4. Element14 Eagle Cad Lib Search


5. CADSoft Lib Search


어떤 오픈소스 보드에서 사용된 부품이라면, 이 파트를 File>Export 해서 당신의 디자인에 재사용하는것도 가능하다. 




Tip #6: 서드파티 라이브러리를 믿지 마라. 

승인되지 않은 부품은 안개속에 가려져 있는 것과 마찬가지다. 신뢰할 수 없는 곳에서 라이브러리를 얻은 라이브러리를 사용할 때 특히 그렇다. 

PCB에서 풋프린트와 device-connection을 package pad와 비교해가며 확실하게 확인해야 한다. 




Tip #7: 이글의 레퍼런스 라이브러리를 활용하라

직접 라이브러리를 만들 때, 이글캐드에 'Ref-packages.lib" 이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 

이 라이브러리에는 대부분의 패키지와 풋프린트가 있어 새 라이브러리를 만들 때 특히 유용하다.

라이브러리를 복사해서 재사용하면 시간과 실수를 많이 줄일 수 있다. 




And now for the "tricks" section.


 


Trick #4: 모든 폴리곤을 ripup하기

고전압/전류 신호가 있는 회로 작업을 할 때는 GND와 VCC 폴리곤을 많이 쓰게 되는데

이때 다음 명령어로 모든 폴리곤을 한번에 ripup 할 수 있다. 


>ripup @ ;


 




폴리곤을 일일이 ripup 하는 것보다 훨씬 편리하다. 

 


Trick #5: 원하는 지점에서 도선 연결하기

보드 작업에서 도선 연결(route)할 때 먼저 airwire가 반드시 있어야만 한다.

이글캐드는 airwire에서 가장 짧은 경로를 자동으로 계산해서 그리게 되는데 

어떤 경우에는 다른 경로로 그려야 할 때가 있다. 

이런 경우 route 툴 사용중에 ctrl 키를 누르고 왼 클릭을 누르면 

원하는 부분에서 도선을 빼내어 그릴 수 있다. 

 





Trick #6: 신호 이름에 바(bar)를 추가하기 


신호 이름이나 액티브 로우 신호에 다음 명령어로 바를 추가할 수 있다:

>name !RES

이름의 일부에만 바를 추가하고 싶으면 다음과 같이 사용한다:

>name !RES!_MCU

 

Trick #7: 레이어 뷰를 on/off 하기

PCB 디자인을 끝내고 거버 파일을 보내기 전

최종 체크를 할 때 각 레이어를 그룹별로 따로 확인하는 것은 좋은 연습이 된다. 

예를 들면 Top, tPlace, tOrigins, tNames, tDocu 레이어를 보고 나서 

Bottom, bPlace, bOrigins, bNames, bDocu 레이어를 보는 것이 좋다.

보려고 하는 레이어를 일일이 선택하는 대신 DISPLAY 명령어를 사용해 끄고 켤 수 있다. 

DISPLAY 명령어는 레이어를 꺼고 켜는데 

이 명령어는 모든 레이어를 꺼고 켜도록 되어 있으므로

 레이어 이름이나 레이어 변호를 변수로 넣어야 한다.

 레이어 이름 앞에 마이너스(-) 표시를 넣으면 해당되는 레이어는 걸러진다. 



다음 명령어는 Bottom 레이어만 보이게 한다:
DISPLAY NONE BOTTOM;


다음 명령어는 TOP 레이어를 보이고 Bottom 레이어를 숨긴다:
DISPLAY TOP -BOTTOM ;



여기 몇가지 알리고 싶은 명령어들이 있다. 디자인할 때 내가 주로 쓰는 명령어들이다.

Top 레이어:
DISPLAY Top tPlace tOrigins tNames tDocu Dimension -Bottom -bPlace -bOrigins -bNames -bDocu;

Bottom 레이어:
DISPLAY Bottom bPlace bOrigins bNames bDocu Dimension -Top -tPlace -tOrigins -tNames -tDocu;

전부:
DISPLAY Bottom bPlace bOrigins bNames bDocu Dimension Top tPlace tOrigins tNames tDocu;

이름을 제외한 전부:
DISPLAY -tNames -bNames Bottom bPlace bOrigins bDocu Dimension Top tPlace tOrigins tDocu;

 

Trick #8: 특정 아이콘들의 과거 기록을 보여준다.

이글 GUI에는 편리한 기능이 몇가지 숨어있는데 ULP 와 Open 명령어의 과거 기록이 그 예이다.

ULP 아이콘에 오른클릭을 하면 최근 사용한 ULP의 리스트가 팝업된다.
 




Trick #9: 부품 도구의 번호 재설정하기

큰 프로젝트를 하면서 굉장히 큰 스키메틱을 만들면 


부품들을 더하고 수정하면서 많은 변화를 주게 된다. 


그러면서 부품번호에 상당한 혼란이 오게 된다.


예를 들면 당신이 R1부터 R50까지 50개의 저항을 쓰고 있는 상태에서


R10부터 R12까지, R25부터 R30까지 삭제한 후 저항을 한개 더하면 그 저항의 번호는 R51이 될것이다.


이런 이유에서 이글캐드는 큰 스키메틱에서 부품번호를 재설정할 수 있는 ULP가 있다.


이 ULP는 tools>Renumber parts를 선택하거나, 


이 메뉴가 없는경우 ULP를 누르고 'renumber-sheet.ulp'를 선택하면 된다.












역주1)운영체제 명령어에서 문자열을 입력할 때 * 또는 ? 를 대신 사용할 수 있습니다. 

와일드카드라고도 하는데

1234, 123, 124, 145 라는 데이터가 있을 경우


[12*]  를 지정하면 1234, 123, 124 가 선택되며

[123*] 를 지정하면 1234, 123 이 선택됩니다. 


*는 모든 경우를 다 포함하지만 ? 는 자릿수 하나를 지정한다는 차이가 있습니다.


[12?]  를 지정하면 123,124 가 선택됩니다. 1234는 자릿수가 맞지 않으므로 선택되지 않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하얀마음 2016.11.19 12:06 신고

    주옥같은 팁이네요.
    감사합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길고긴 환불 과정이 끝난 후 혹시나 다른 분들이 같은 일을 겪으시면 도움이 될까 하여 정리해서 올려봅니다.

 

일단 2012/6/8 부터 12월 현재까지 약 6개월간 23건의 구매목록이 있는데

 

이중 문제가 된 것은 단 1건이었으며 다른 문제들은 배송시간의 차이정도만 있을 뿐 큰 문제는 전혀 없었다는 점을 먼저 말해두고 싶네요.

 

 

 

 

 

 

 

 

 

로그인 후 My Aliexprss - My Orders -  All Orders 를 누르면 나오는 화면입니다.

 

현재 배송중인 물건의 View Detail을 눌러보겠습니다.

 

 

 

 

 

 

 

 

 

 

Reminder의 하단을 보면 시간이 줄어드는 타이머가 있습니다. 


저 시간이 0이 되면 자동으로 [Confirm Order Received]를 클릭한 것 과 같이

 

자동으로 구매결정이 되며 환불하기가 매우 힘들어질 수 있습니다.

 

 

 

 

저의 경우 위와 같이 판매자가 물건을 보냈다고 뜬 후 Tracking Number가 생겼는데

 

해당 Tracking Number를 입력해도 해당 넘버는 없는 넘버라고 뜨며 조회가 되지 않더군요.

 

사실 이때 [Open Dispute]를 했어야 하는데 이쪽 배송이 워낙 느리고 그러다가 오겠지 하는 마음에 잊고 지냈습니다.

 

그리고 그대로 한달이 지나고 위 타이머가 3일정도 남은 시점에 Aliexpress에서 메일이 오더군요;

 

3일후에 자동으로 구매결정된다는 말에 놀라서 확인해보고 배송이 안되었으니 확인해달라는 쪽지를 판매자에게 보냈으나 답장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마감직전 [Open Dispute]를 누르고 Aliexpress 에 중재요청 메일을 보내게 되었죠.

 

판매자에게 보내는 쪽지는 해당 주문 상세 페이지에서 보낼 수 있고

 

그래도 해결되지 않으면 해당 주문에서 [Open Dispute]를 누르고 Aliexpress에 직접 중재를 요청하게 됩니다.

 

 

 

 

 

 

Open Dispute를 누르면 위와 같은 화면이 뜹니다.

1. 물건을 받았는지

2. 전액 환불을 원하는지, 부분 환불을 원하는지-그렇다면 얼마를 환불받기 원하는지

3. 환불받으려는 이유

4. 상세 이유-당연하지만 영어로 적어야 합니다.

5. 스크린샷이나 기타 사진, 동영상 등 증거자료.

 

4번은 길고 어렵게 설명할 필요 없습니다. Tracking number is wrong. I didn't received anything. 정도로도 충분합니다.

5번은 간단히 Tracking Number 조회 결과를 스샷찍어 올렸는데 이건 그쪽에서도 똑같이 조회 가능하니 당연히 증거 문제는 없었습니다.

 

 

 

 

 

 

 

그리고 위와 같은 메일을 받았습니다. 요약하면 중재를 위해 작업에 착수할거고 중간 상황 보려면 위 링크에 가보면 되고

 

사진이나 동영상 등 증거를 토대로 조사할거며 물건을 못받았다면 판매자에게 인보이스 같은 증거를 달라고 할 거고....

 

어쨋든 핵심은 증거만 정확하게 있으면 그걸로 판단할거다 라는 식입니다.

 

 

 

저 메일을 10월 17일에 받았습니다.

 

 

 

 

 

 

...

 

...

 

 

......

 

 

 

 

 

12월 6일이 되어서야 메일을 한통 받았습니다;;;

 

 

 

 

전액 환불이 결정되었다는 메일입니다.

 

 

 

 

 

 

 

 

 

 

 

그리고 다시 며칠 뒤 이런 메일을 받아서 완벽하게 끝이 났네요..

 

 

 

 

 

과정은 매우 간단하지만(?)

 

기간은 참.... 무시할 수 없는 기간이 걸리더군요. 그것만 빼면 힘든점은 그닥 없었습니다.

 

사실 저 메일 오기 전까지만 해도 이미 포기하고 있었던지라 -_-

 

어쨋건 결론은... 기다리다 보면 해결된다(?)

 

 

 

 

 



그리고


알리 익스프레스 환불 경험담 # 2(클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방문자 2013.04.17 22:50 신고

    도움이 되었습니다..오픈 디스퓨트 저도 오늘 눌렀는데..그 뒤론 그냥 기다리면 돼는군요...쩝...

  2. 2013.05.16 10:15

    비밀댓글입니다

  3. 2013.06.03 20:09

    비밀댓글입니다

  4. 1212 2013.08.11 06:58 신고

    오늘 디스퓨트 했는데요 판매자가 거절하더니 물품 보내버렸습니다.. 이거 어떻해야 해야되나요? 카드사에도 물품 안보낸다고 취소해달라고 얘기 까지 다 해놨는데 말이죠...

  5. 방문자 2013.10.11 22:43 신고

    알리익스프레스... 물건 예쁜건 참 많은데, 구매가 완전 복불복인지라;;;;;

  6. 마린 2013.12.27 16:01 신고

    200불 지불하고 저자부품들 구매했는데 50 불 해당하는 부품 안보낸거에요 그런데 어이없는 답변 우리가 할인시스템 오류로 그만큼 못보냈다하는거에요 일단 보내놓고 배째라 심뽀 그래서 지금 dispute 해놨는데 답변온건 더 가관 27 달라 환불해주겠다는데 이건 어느경우가 보낸다음 지들이 가격을 매기는 심뽀 물품보내지 말던가 이건 보내기전 취소요청할 기회도 없이 지들이 다해버린경우입니다 할인 쿠폰 주겠다 지금 표기된 가격에 구매해라 이심뽀 인데 어떻게 해야줘. 일괄계산으로해놔서 어떻게 해야할지

  7. 아이쿵 2014.04.21 13:11 신고

    고생많으셨어요.
    왠지 알리 반품/환불 요청할 일이 생길 거 같아서 검색해봤는데
    포스팅이 많이 도움이 되었어요. 감사합니다. ^^

  8. 오세남 2014.05.02 17:18 신고

    Confirm Order Received 눌러야 환불된다는 소리인가요? 물건이 잘못와서 위에 글보고 Confirm Order Received눌렀더니 구매 결정이 되어버린거 같은대...

    • WARP 2014.05.12 09:45 신고

      Confirm Order Received 눌러버리면 구매결정 되어버려요.
      Open Dispute 눌러서 이의제기 해야 반품/환불/부분환불 가능합니다.
      위에글에도 Open Dispute 나와있는데요.

  9. 2014.08.20 08:07

    비밀댓글입니다

  10. pashiran 2014.08.22 23:51 신고

    저는 그냥 가끔 제가 직접 쓰는 개인적인 물건을 한두개씩 구입하는 정도라 자세히는 모릅니다만
    국내에 이미 들어와 있으면 세금내고 물건 받으시거나 세금이 부담되면 그냥 포기하시는 방법밖에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11. 나그네 2015.02.05 00:18 신고

    안녕하세요.
    이의신청해서 환불요구 햇는데, 판매자가 인정햇다고. 이의 종료되었어요.
    근데 환불은 안해주고 있네요. 머 또 해야 할게 남앗나요? 아님 무작정 기달리면 해주나요?
    7달라가 걸린 문제인데 ㅎㅎ

    • pashiran 2015.02.05 03:36 신고

      본문에 보면 저는 2달 넘어 환불받았습니다. ^^;
      환불인정 되었으면 언젠가는 환불될겁니다.

  12. 환불받음 2016.06.21 14:22 신고

    저도 환불 받았어요 ... 저는 두건이었는데 한건은 물건이 한달반 이상 배송이 되지 않아 판매자에게 직접 연락했고 판매자와의 채팅(쪽지)을 통해서 자신이 확인했는데 물건이 없어졌다. 미안하다고 하면서 판매자가 빠른 방법을 유도 해서 환불을 4일만에 받았습니다. 또 다른 한건은 같이 주문 했는데 2달 넘게 배송이 안된 물건이었습니다. 1차 전액 환불 요청을 하였으나 판매자가 인정하지 않은 경우였구요 ~ 그래서 현재 알리쪽으로 분쟁 진행을 넘겨놓은 상태입니다. 아직도 비행기도 못탄것으로 나옵니다. 환불은 받을수있게끔 어느정도 시스템은 갖추어진거 같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누나는 책을 무지무지 많이 사는 편인데,
 
이번에 책을 사면서 추석 조카들 선물용으로 동화책을 구입했지요.
 
 
 
 
 
 
 
 
 
 
 
 
 
 
 
 
그런데 덤으로
 
 
 
 
 
이런게 딸려온 겁니다.
 
이름하야
 
고무 찰흙으로 신나는 세상 만들기
 
 
 
 
 
 
 
 
 
 
 
 
 
 
칼라 스컬피.
 
 
기억하시는 분들도 있을지 모르겠지만 여기 에 등장했었죠.
 
덤으로 따라온 녀석이니 물론 공짜.
 
그런데 스컬피의 양은 대충 2만원어치는 되보여,
 
일반적인 피노키오 고무찰흙이나
 
삶으면 지우개가 된다거나 하는 정체불명의 화합물과는 달리
 
진짜 스컬피가 통째로 왕창 들어있는 이 책.
 
가격이 맞으면 스컬피보다 이 책을 사는게 나을지도 모른다는 기대를 품고
 
뒷면을 봤어요.
 
 
 
 
 
 
 
 
그럼 그렇지..    쳇. ㅡㅛㅡ;;;
 
 
 
 
 

 

 

 

어쨋든 기존 스컬피와 흰색 칼라 스컬피를 섞어 봤슴다.

 

색은 달라도 마음은 하나, 하나로 화합하는 멋진 모습을 보여주는 스컬피인 것입니다.

 

 

 

 

 

 

 

 

그러나 곧 대략 스컬피의 덩어리들을 보면서 고민에 빠져들어요.

 

이걸 다 섞으려면 꽤나 힘들 것 같다는 말이죠.

 

스컬피는 반죽하면 말랑말랑한 상태였다가도 오래 두면 은근히 딱딱해져 있어

 

스컬피 화합의 길은 멀고도 힘들어요.

 

 

 

 

 

 

 

 

 

 

 

 

 

 

 

 

그래서 등장한 파스타 머신~

 

나이가 대충 20살은 돼요.

 

물론 이태리에서 태어났다면 파스타를 만드는 직업을 가졌겠지만

 

코리아에서 태어난 이 녀석은 칼국수를 만드는 것을 생업으로 살아 왔어요.

 

어릴 때 누나와 서로 돌리겠다고 다투곤 했던 기억이 나는 추억의 물건.

 

용케 버려지지 않고 창고에 싸여져 있더군요.

 

 

 

 

 

 

 

 

 

 

 

대충 10년은 쓰지 않아 위생도는 그리 좋지 않지만

 

칼국수도 파스타도 아닌 스컬피를 다루는 데는 문제가 없지요.

 

스컬피를 먹겠다면야 문제가 되겠지만.

 

 

 

 

 

 

 

 

 

 

 

 

 

기능은 4가지, 반죽을 밀고, 굵은 면을 자르고, 가는 면을 자르고,

 

사진에는 없지만 가래떡 써는 기구도 붙일 수 있어요.

 

 

 

 

 

 

 

 

 

 

 
 
 
슈퍼 스컬피를 투입,
 
역시나 오랫동안 굳어져 부스러집니다.
 
 
 
 
 
 
 
 
슬슬 칼라 스컬피와 섞어서
 
 
 
 
 
 
 
돌리고
 
 
 
 
 
 
 
 
 
돌리고
 
 
 
 
 
 
 
 
 
 
돌리고
 
 
 
 
 
 
 
 
 
 
 
돌리고
 
 
 
돌리고
 
 
 
 
 
또 돌리는거에요.

 
 
 

 

 


 

 
 
 

 
 
그러다 보면 어느새
 
 
 
 
색의 배합이 멋진 예술 작품이 눈앞에.
 
 
 
 
 
 
 
 
 
 
 
 

 


 

 
 
 

 


 

 
 
 

 


 

 
 
 

 


 

 
 
 

 
 
 
 
 
 
 

 
 
 
 
 
 
 
 
 


손반죽 보다는 쉬웠지만 어쨋든 파스타 머신 돌리는 시간도 꽤 길더군요.
 
앞으로도 오래오래 보존하기 위해 파스타 머신의 오버홀에 들어갔습니다.
 
먼지도 먼지지만 스텐레스가 아닌 일반 철판에 도금이라 여기저기 녹이 꽤 많아요.
 
 
요즘 주방기구처럼 접합선을 숨긴다던가 나사를 안보이게 집어넣는다던가 하는 것은 없음.
 
당당하게 드러난 볼트들을 드라이버로 풀고 풀고 하다 보면
 
분해가 됩니다.
 
 
 
 
 
 
 
 
 
 
 
녹도 벗겨주고, 먼지도 닦아주고, 퐁퐁으로 기름때도 없애주고,
 
나중에 조립할 때 필요한 부분엔 다시 윤활제를 발라야 녹이 안 슬겠지요.
 
 
 

 
 
 
스텐레스가 아니라서, 일단 잘 건조시키고 음식물이 닿지 않는 내부에는 기름칠을 해야 할듯.
 
 
근데 다시 조립할 수 있을까나 ...    [ '']a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미지 출처 : 머털낚시>


 

 
 
테스트 삼아 구입해 본 카본 낚시 수릿대.
(수리용 대의 줄임말인듯)
 
사이즈가 기재되어 있지 않아서 구입해 보는 수밖에 없었습니다.
가격이 싸니 부담없이~ 질러주었죠
 
구입후 측정결과
 
1번대 : 길이 510mm, 굵은쪽 외경 1.58mm, 가는쪽 외경0.85mm 무게:0.99g
2번대 : 길이 530mm, 굵은쪽 외경 3mm, 내경 1.96mm 무게:1.85g
           가는쪽 외경 2.3mm, 내경 1.5mm
 
->1번대는 통짜고 2번대부터 파이프 형입니다.
    낚시대인만큼 한쪽이 다른쪽보다 굵게 되어 있죠.
 
 
 
 


 

 
RC용 카본 로드와 비교했을 때 길이가 4배이므로 가격 차이는 별로 없는듯,,?
 
다만 위 상품과 비교해보면 2번대의 경우 굵기는 비슷하면서 파이프 형이므로 무게는 더 가볍고
 
강도도 더 높거나 떨어지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드라고나의 손가락이 따로 가동되기에 방아쇠를 당기는 포즈를 취할 수 있습니다.
 
 
 
 
 
 
 
 
 
 
 
 
 
 

 
콕피트 겸 탈출 포드.
 

 
잘 기억은 안 나지만 당시 설명서에 파일럿의 생존성을 높이기 위해 어쩌구 저쩌구 하며
 
콕피트가 바로 탈출 포트로 분리되는 이유가 써있었던 것 같습니다.
 
 
 
 
 
 
 
 
 
 
 
 
 
 
 
 

저 거대한(24cm) 날개도 완성 시키고 나면 드라고나를 더욱 돋보이게 하는 요소 중의 하나였죠.
 
 
 
 
 
 
 
 
 
 
 
 

얼굴도 보면 볼수록 잘 생겼습니다.
 
 
 
 
 
 
 
 
 
 
 
 
 
 
 
 

 
다 만든 후에도 설명서는 버리지 않고 소장하게 만드는 멋진 그림과 설명들입니다.
 
 
 
 
 
 
 
 
 
 
 
 
 
 
 

 
역시 기억은 잘 안 나지만 프레임 설계에 대한 글이 써 있었던 것 같습니다.
 
 
뭐 1차 프레임에 2차 장갑이 어쩌구 했던 것 같네요
 
 
 
 
 
 
 
 
 
 
 
 
 
 
 
 

 
무장입니다. 저 동그란 방패같이 생긴 것은 설명이 없어서 그냥 원반형 무기(?) 로 생각하고 갖고 놀았습니다.
 
 
 
 
 
 
 
 
 
 
 
 
 


 
옵션인 무장&증가장갑 파트입니다. 키트화 되지는 않았지요
 
 
 
 
 
 
 
 
 
 
 
 
 
 
 

 
요즘 키트와는 다르게 온통 접착제로 접착해야 하는 부분들만 가득합니다
 
이런거 만들면서 본드로 지문자국 한번 안내면 정말 잘 만드는거였죠 ^^
 
 
 
 
 
 
 
 
 
 
 
 
 
 
 
 
 
 

 
하지만 요즘 눈으로 보면 역시 조금 모자라네요.. 숏다리에 모여라 꿈동산입니다. ^^;;;;;
 
 
 
 
 
 
신고
  1. 팔레르모 2012.12.29 22:27 신고

    아카데미 과학에서도 이것과 똑같은 제품이 나왔던게 기억나네요..
    초등학생때 정말 자주 만들었는데..그 때 가격이 4800원 이었나..했던걸로..

    처음 조립할때는 저 프레임을 못만들어서 결국 망했지만..
    다음에 구입했을때는 멋지게 완성했지요. ^^

    다시 구해서 만들어보고 싶긴 한데...참 아쉽네요..이젠 더이상 안파니..

  2. 여우래비 2014.11.25 15:40 신고

    추억속의 물건 잘 보고 갑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요즘은 마스터 그레이드니 퍼펙트 그레이드니 하며 온통 건담이 휩쓸고 있지만

 

옛날에도 명품 키트는 있었습니다.

 

 


 
바로 이것!
 
DRAGONAR-1 CUSTOM
 
 
 
 
 
 
 
옛날에 아카데미에서 생산한 해적판이
 
지금도 옥션에서 간간이 올라오긴 합니다만 일제 재생산품보다 비싼 가격이라;;
 
 
 
 
 

 
사진의 저 수많은 옵션 부품들과 분리식 장갑으로 기존 다른 조립식과 비교할 수 없는 멋진 모습에
 
많은 국민학생들(초등학생 아님)이 주머니를 털었죠
 
 
 
 
 
 
 
 
 
 
 
 
 
 

 
아카데미 제품은 내부 프레임을 직접 조립해야 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이것은 전부 조립이 되어 있네요.
 
 
 
 
 
 
 
 
 
 
 
 
 

 
색깔도 푸른기가 도는 그 옛날의 그 색깔 그대로입니다.
 
 
 
 
 
 
 
 
 
소장해도 아깝지 않겠지만 전 '프라모델은 만들라고 있는 것이다' 라는 생각을 하기 때문에
 
비닐을 뜯었습니다.
 
 

 
학다리 자세로 우아하게 서있는 드라고나의 프레임.
 
당시 수많은 로봇들이 두 다리로도 똑바로 서기 힘들어 하던 것에 비해
 
드라고나의 이 가동성은 정말 대단한 것이었습니다.
 
다 만들고 나면 장갑 때문에 가동성이 떨어져서 장갑 벗기고 갖고 놀기도 했었죠 ^^
 
 
 
 
 
 
 
 
 
 
 
 

수많은 볼트로 조립해야 했던 프레임.
 
당시엔 폴리 부품이 들어가는 관절부를 그냥 본드로만 붙이면
 
폴리 부품의 탄성으로 접착부가 제대로 붙지 않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 볼트 결합식은 그럴 걱정이 없죠.
 
 
 
 
 
 
 
 
 
 

 
 손가락이 따로 가동되는 이 센스!!!!!
 
 
 
 
 
 
 
 
 
 
 
 
 
 
 


 
나이프도 분리됩니다!!!!!
 
대단하지 않습니까?  ^.^
 
 
 
 
 
 
 
 
 
 
 
 
 
 
 
 
 
 
 

 
로봇의 기본 무장은 검. 그것도 빔(beam) 무기라는 것은 옛날부터 지금까지 변하지 않는 공식.
 
 
 
 
 
 
 
 
 
 
 
 
 
 
 
 
 
 
 
 

 
역시 분리되는 탄창과 수류탄(가운데 위의 길쭉한 물건)입니다.
 
 
 
 
 
 
 
 
 
 
 

날개에 장착되는 로켓 런쳐 부품들.
 
이것도 당시로서는 대단히 뛰어난 디테일이었습니다.
 
 
 
 
 
 
 
 
 
 
 
2부에 계속.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http://www.5bears.com/

의 포스트를 허락없이 퍼와서 번역했습니다.(허락받을라 해도 영어로 메일 보내기가... OTL)

 

 

나는 deHavilland Cirrus inline four engine 을 만든 이후에 주물에 흥미가 생겼다.

그 엔진에는 다른 것보다 아주 멋진 모래 주물 부품들이 있었는데 나중에 크랭크케이스와 타이밍 기어였던 것을 알게 되었다.

결국 나는 여러 재료들을 이용해서 나만의 엔진을 만들고 싶어졌는데, 부품들을 주물로 뜸으로서 보다 확실하고(또한 더 멋져 보이는) 복잡한 부품을 한 덩어리로 만들수 있기 때문이다.

 

 

이것은 최종적으로 크랭크케이스의 뒷부분에 연료/공기 혼합기가 될 임펠러의 간단한 형틀의 시작품이다.

이 형틀은 소형 진공청소기의 플라스틱 임펠러이다. 동전은 크기 비교를 위해 놓여졌다.

임펠러는 3/4인치 두께의 판에 붙여졌고 윗부분에는 탕구의 밑바닥이 될 모양을 만들 나무못을 접착했다.

두 부분을 이어주는 것은 나무 조각으로 녹은 쇳물이 흘러들 게이트가 될 것이다.

 

 

원형틀 주위로 사각형의 격벽 절반이 둘러쳐졌고 마스킹 테이프로 고정되었다. 격벽의 내부는 파팅 컴파운드(모래와 형틀의 분리가 쉽도록 발라주는 재료) 를 뿌려주었다. 녹말 가루나 활석 가루가 좋다.

형틀과 격벽의 각도는 3도 내외로 만들어 주물모래가 쉽게 분리되도록 해야 한다. 주물 모래는 단단하게 포장되어 있는데

나는 피라미드 산업에서 구입한 패트로본드 모래를 사용했다 어쩌구 저쩌구(한국이랑 상관없으니 생략)

 

 

 

 

 

패턴 주위의 모래를 손과 손가락으로 잘 눌러주면 작고 세밀한 형틀을 만드는 데 훨씬 도움이 된다는 것을 발견했다.

빈 공간이 모래로 채워지고, 평탄해지고, 뒤집어졌다. 원형틀은 조심스럽게 제거되었다.

원형틀을 제거한 후 빈 공간이 드러났다. 하얀 가루같이 보이는 것은 파팅 컴파운드이다.

약한 공기 압력으로 불어서 가루들을 모두 날려주었다.

 

(사진없음)

두번째 보드를 만드는데, 이 보드에는 쇳물의 저장소가 될 부분을 만들 나무못과

몰드의 절반을 덮어줄 탕구(쇳물을 붓는 입구)

 

 

.....여기까지 번역후 포기.. 귀찮기도 하고.. 전문용어 한글로 풀어쓰기 어렵기도 하고..(실력도 딸리지만;;;)

뭐 사진만 봐도 이해가 될 수준이라..

 

 
 
 
 
 
 
 
 


 


 

 


 


 


 

 


 

 


 

 


 

 

 

 

 

 

 

 

 

수업시간에 잠깐 배운 것이 다입니다만, 일단 주물을 뜨는 방법은 실리콘 복제하는것과 기본적인 원리는 같습니다.

주물용 모래는 기본적으로 약간 점착성이 있도록 만들어져 있어 나무나 기타 재료로 만든 원형을 대고 누르면

그 모양대로 유지됩니다. 원형을 조심스럽게 뽑아내고, 입구에 쇳물을 부으면 됩니다(사실 몇가지 더 있지만 생략)

실리콘 복제와는 달리 기포는 모래 사이로 어느정도 빠져 나갑니다만 이것도 원래는 기포가 빠져 나갈 구멍도 만들어 줘야 하고요.

모래는 재사용이 가능하고, 복잡한 모양을 한번에 뽑아낼 수 있으며 제작비가 저렴(꼭 그런것은 아닙니다만 일반적으로)한 편이라

현재도 많은 부분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뭐 저도 자세히 아는 것은 아니라 틀린 부분이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

 

어쨋든 집에서 저런 작업까지 하는 것을 보면 부럽네요 ^^a

신고
  1. 김정식 2017.07.23 00:04 신고

    제가 하는 일이죠.

    주조 설계 및 주형 제작입니다.

    외국에는 집에서 작업하는 사람들이 꽤나 많더라구요.

    대한민국 주물업은 점점 시장이 작아지는 느낌이 드네요. 요즘엔 안 어려운 업체들이 없는듯해요..

    개발 자체가 점점 적어지는 듯 해요..

    열심히 공부해서 저도 님과 같은 다재다능한 능력자가 되고 싶습니다.

    아직 많지 않은 나이지만 어릴때 공부를 좀만 열심히 할껄 그랬나 라는 생각이 스칩니다. ㅎㅎ

    좋은밤 되세요.

    • pashiran 2017.07.28 00:45 신고

      제조쪽은 국내시장이 계속 작아지고 있어서 어느쪽이나 쉽지 않은 듯 합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http://cafe.naver.com/pashiran/348

 

http://cafe.naver.com/pashiran/377

 

구할 수 없으리라 생각했던 물건인데 얼마전 우연찮게 구입에 성공..

 

다만 29,000\ 이라는 꽤 비싼 가격이라 마음 한켠이 씁슬하네요.

 

 

 

 


 

 
잡지인지 키트인지 잘 구분이 안가는 물건입니다.
 
 
 
 
 
 
 


 

내용물은 잡지+키트.
 
잡지는 매월 그달의 테마에 따른 내용으로 되어 있고, 그에 맞는 조립식 키트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스털링 엔진-> 스털링 엔진, 하이브리드 카, 풍력 발전, 수력 발전 등 친환경 에너지 등등
 
이런 식인거죠.
 
 
 
 
 
 
 
 
 
 
 
 
 
 
 


 

 
지난번의 망원경 시리즈 에서도 봤듯이 제품의 완성도는 뛰어나고,
 
메뉴얼도 상세하게 잘 되어 있습니다.
 
 
 
 
 
 
 
 
 
 
 
 
 
 
 
 


 


 


 

 


 


 


 

 
 
조립은 드라이버 하나만 있으면 끝나지만 플라이휠(사진의 투명한 원판)이
 
기둥에 닿는 문제가 생겨서 테이프로 높이를 맞추느라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조립할 때 회전축에 너무 힘을 주면 틀어질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합니다.
 
 
 
 
 
 
 
 
 
 
 
 
 
 
 
 
 
 
 
 
 
 
 


 

뜨거운 물이 가득 든 컵을 아래에 놓고 회전시키는 모습입니다.

 

중간에 위에 얼음을 놓는데, 온도차가 커져 천천히 회전수가 증가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얼음 3개 놓고 온도차를 더 크게 하여 돌리는 모습입니다.

 

 

 

 

 

 

 

 

 

 

 

 

 

 

 

 

어른의 과학 시리즈는 재미있긴 한데

 

한번 만들어 돌리고 나면 그대로 방치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

신고
  1. 가켄 2014.04.24 16:22 신고

    대인의과학 정품판매처 입니다. 시리즈여러가지 있어요
    http://www.gakkenshop.com 참고해 보세요.

    • 용용샘 2014.10.21 15:40 신고

      스털링엔진 어떻게 구하셨는지요...

      20개 정도 구하고 싶은데 정말 구하기 어렵네요..

      위 링크된 가켄샵에도 가봤고 ㅠㅠ

  2. pashiran 2014.10.21 23:52 신고

    저건 한 5~6년 전에 구매한거라 지금은 구하기 힘들고 이베이나 알리익스프레스 등에서
    키트로 파는건 있습니다. 이베이 최저가가 26$인 것 같은데 금속제인걸 감안하면 오히려 가격이 더 내려갔네요.
    물론 20개씩 들여오시려면 관세며 운송비 추가분은 감안하시고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전에 http://cafe.naver.com/pashiran/377 <- 요 글의 리플을 보면 아시겠지만

 

아쉽게도 스털링 엔진을 놓친 이후로 영풍문고에 가면 일본서적 코너에서 '어른의 과학' 을 확인합니다.

 

 

 
살까말까 고민했지만 지름신을 이길 자 세상에 그 누가 있겠습니까.. =_=
 
 
 
 
 
 
 
 
 
 
 
 
 
 
엔화로 2100엔, 우리돈 22000원인데 우려와 달리 상당히 깔끔하게 잘 나온 제품이더군요.
 
 
 
 
 
 
 
 
 
 
 
 
 
뒷면에는 경통을 만들게 되어 있는 종이와 양면 테이프.
 
 
 
 
 
 
 
 
 
 
 
 
 
 
그림만 봐도 다 알 수 있습니다만 가능하면 미리 가조립 등을 미리 한 번 하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포함된 반사경.  꽤 귀엽군요 ^^;
 
 
 
 
 
 
 
 
 
 
 
 
 
 
 
드라이버 하나만 있으면 다른 공구는 필요 없습니다.
 
 
 
 

 

 

 
여기까지 17분 걸렸습니다.(사진찍는 시간 포함)
 
 
다만 나중에 알았지만 경통 붙일 때 접안렌즈 위치가 90도 돌아가서 다시 떼었다 붙였습니다.
 
다행히도 종이가 튼튼한지 테이프를 떼어도 찢어지거나 하지는 않더군요.
 
 
 
 

 

 

 
하늘이 흐려서 별은 포기하고 창밖을 한참 쳐다봐도 영 초점이 잡히지 않아서
 
이거 혹시 불량품 아닌가 하고 걱정하다가 접안렌즈를 살짝 뽑으니 잘 보이더군요 ^^;
 
거리에 따라 반사경(나비너트 조절)과 접안렌즈를 슬쩍슬쩍 건드려 주면 됩니다.
 
 
 
 
 
 
 
 
 
 
 
 
 

 

 
 
사진으로 봤을 때 이렇게 보이는 부분이
 
 
 
 
 
 
 
 
 
 
 
 
 

 
접안렌즈를 통해 보면 이렇게 보입니다. ^^
 
반사 망원경의 특성상 상은 뒤집혀서 맺히기 때문에 망원경을 돌릴 때는 헷갈리더군요.
 
 
 
 
 
 
 
 
 
 
 
 
 
 
총평을 하자면, 어른들의 '일회용' 장난감으로도 괜찮고 ;;;
 
아이들의 '학습용' 장난감으로도 괜찮다는 생각입니다.
 
그리고 만들어 놓으면 쪼끔 귀엽군요 ^^;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일본 '어른의 과학' 잡지사의 실험 내용을 번역기로 돌려 보기 좋게 정리한 것입니다.
 
홈페이지 주소는 http://otonanokagaku.net/

 

 


 


 

 
 
 
요면경을 태양의 햇볕과 직각이 되도록(듯이) 비스듬하게 세워 그 초점에 알루미늄의 용기적했다.
 
날달걀을 나누어 떨어뜨려 넣는다.초점 온도가70 번 있으면, 용기 전체에 열이 퍼져,
 
달걀 후라이가 생길 것이다.
 
 
 
 
 
 
 …(이었)였던 것이지만, 그러나, 실로 유감 아주이다.
 
초점 온도를 계측해 보면 약60 도 약까지 밖에 올랐던 것이다.
 
㈰ 태양이 그림자는 온,㈪ 그리고 졸지인가에 바람이 불어 초초점의 열을 빼앗은,㈫
 
요면경의 연마가 역시 아직 불충분했던, 이라고 원인은 몇개인가 생각할 수 있다.
 
달걀 후라이도 구워지지 않고, 이번 실험은 주민 스스로가 진지 및 정직하게 판정하고,
 
실패에 끝났다고 하지 않을 수 없다.하지만, 실패에도 불구하고,
 
왜일까 기분 좋은 피로감이 마음을 누그러지게 해 주었다.
 
숯의 불로, 불고기 대회로 이행 한다.산중의 밤의 어둠에 불똥의 반디가 날고 있었다.
 
 
 
 
 
 
 
 


 

 
그런데 후일, 쾌청의 날에 타마가와의 하천 부지로 추가 실험을 실시해,
 
달걀 후라이를 굽는 것에는 성공했다.
 
완벽 반짝반짝에 연마한 직경 1m 의 거대 알루미늄 요면경이라면,
 
초점 온도는1500 도 이상에 이르러, 철을 포타포타와 녹인다.
 
그 열을 이용하면, 조리·난방등 너무도 간단.에너지 위기의 장래,
 
어른의 과학·실험마을이 개발·발매의 알루미늄 요면경이 각가정에 1대라고 할 때가 올지도 모르는,
 
그랬더니 폭리다…주임 니시와키는 중얼거리면서,
 
카토와 서로 나누고 달걀 후라이를 먹었던 것이었다.…진짜야?
 
 
 
 
 
 


 

 
 
 
 
주의:여기서 소개한 실험은 몹시 위험합니다.
결코 흉내를 하지 말아 주세요
 
 

 

 


 


 

 

남은 알루미늄을 사용하고, 실험마을의 릴리프나, 액세서리 만들기를 실시했다!

 

발포스티롤로 릴리프등의 형태를 만들어, 주조해 모래라고 하는 모래중에 묻는다.

 

알루미늄이 사중에 흘러들기 위한 유도구를 모래에 열어 녹은 알루미늄을 흘려 넣는다.

 

그러자(면), 발포스티롤은 완전하게 녹아 주조해

 

모래안으로 할 수 있던 발포스티롤의 형상 대로에 알루미늄이 들어가, 굳어진다.

 

주민 하나가 되어 만든, 실험마을의 릴리프는, 주조해 모래의 굳히는 방법이 약했기 때문에인가,

 

유감스럽지만 조금 무너진 형태로 완성되어 버렸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일본 '어른의 과학' 잡지사의 실험 내용을 번역기로 돌려 보기 좋게 정리한 것입니다.
 
홈페이지 주소는 http://otonanokagaku.net/
 
 
 
 
 
 
 
은빛에 차갑게 빛나는 알루미늄의 액체
 
 
 
약35 분후에 과저의 알루미늄덩어리가 녹기 시작했다.
 
외관의 알루미늄덩어리가 소리도 없이 천천히 침울해져 간다고 했더니,
 
아래로부터 액상의 알루미늄이 글자원 아…떠올라 오는 것이었다.
 
그 녹은 알루미늄의 표면이, 주민의 눈을 놀래켰다.
 
은빛에 차갑게 빛나고 있다.무심코 손 (로) 건져 보고 싶어질수록에 차가운 색인 것이다.
 
그러나, 온도는660 도 이상, 물보라 한 방울이 접한 것만으로, 즌과 피부를 녹여 구멍이 빈다.
 
위험한 것은 아름답고 매혹적이다.나카니시가, 그 아름다움을,
 
「맛있을 것 같다…」

(이)라고 표현했다.슈르로 무섭다.
 
산의 초록의 물가라고 하는 장소이기 때문에 더욱,
 
비일상의 물질의 아름다움이 특히 눈에 띄는 것이라고 생각된다.
 
실내 실험이라면, 그렇지도 않았을지도 모른다.그리고, 과학의 실험 과정은 위험한 비일상.
 
만들어낸 것을 우리는 일상으로 편리하게 사용하는 것이다.
 
실패를 반복해, 생명도 떨어뜨렸을 것이다 과학의 선인들에 대해서,
 
주민은 경건의 생각을 바치면서, 알루미늄을 계속 녹였다.
 
필요량의 알루미늄 용해를 완료.
 
 
 
알루미늄을 타라이로 회전시킨다
 
 
수평에 설치된 녹로 위에 실은 직경50cm 의 타라이에,
 
녹은 알루미늄을 옮긴다. 물보라를 날리지 않게 신중하게 작업을 진행시켰다.
 
프레 실험으로 적당과 주임 니시와키가 독단 결정한 회전 속도40
 
그리고, 녹로를 돌린다(40 (와)과는 변압기의 눈금).정말 속도40 그리고 좋다?
 
라고 촌장 유모토가 몇번이나 확인했다.
 
만약 실패했을 경우, 전책임을 주임에게 업게 하기 위한 언질 잡기일지도 모른다.
 
부하는 괴로운 것이다.니시와키의 뺨이 굳어졌다.
 
원심력으로 액상의 알루미늄은 타라이의 바깥 틀에 차이고 중심이 침울해지기 시작했다.
 
그대로, 즉 요면을 유지한 채로 조용하게 시간을 들여 알루미늄은,
 
자연 냉각되면서 굳어져 가는 것이었다.타라이에 진동을 주지 않게,
 
숨을 죽이면서 일동으로 살그머니 지켜본다.
 
「지금, 여기서 지진이 발생하면, 어떻게 합니까?」
 
회전하는 녹로를 응시하면서, 카토가 중얼거렸다.근처에 있던 하라다가 대답했다.

「도망칠 수 밖에 없겠지요」

하지만, 그러나, 하라다의 눈은,
 
녹로를 담 있어로 도망칠거야 나는, 이라고 하는 결의의 색을 발하고 있었던 것이다.
 
책임자인 마을의 임원3 이름에는, 거기까지의 결의는 없었기 때문에는 없는가….
 
후세인도 국민을 두고, 빨리 도망쳤기 때문에.
 
1 시간 후에, 지진 및 돌풍의 피해도 없게 알루미늄의 요면경이 완성되었다.
 
그러나 그 표면은, 예상되었던 대로, 군데군데에 요철이 있어,
 
게다가 무수한 상처와 같은 구멍이 비어 버렸다.
 
금자 조역과 주임 니시와키의 고뇌를, 저물어 걸친 박암이 숨기고 있다.
 
「이 큰 요면의 알루미늄냄비를 화에 걸치고, 야키트리를 굽는 군요?」
 
그렇게 말한 것은 카토이다.다른 것이겠죠! (와)과 유모토는 기색보았지만,
 
무심코 폭소.그것이 주민 전원에게 퍼져, 웃음으로 실험 첫날을 끝냈다.
 
 
 
 
 
 

    
 

 
요면경이란, 표면이 방물면이 되어 있고, 입사 한 빛을 일점(초점)에 모을 수 있는 것이다.
 
질퍽질퍽하게 녹은 알루미늄을 재빠르게 금 다라이로 옮겨,
 
회전시키는 것에 의해서 이상적인 방물면을 얻을 수 있다.
 
 
 

 
 
회전하는 물체의 원심력은, 중심(회전축)으로부터의 거리에 비례해 커진다.
 
원심력과 중력에 의해서 그 점에서의 「외관의 중력」이 정해지므로,
 
A점보다 B점이 외관의 중력이 보다 밖으로 향한된다(그림 참조)
 
따라서, 그 점에서의 수면의 기울기도 중심으로부터의 거리에 비례해 커지기 위해,
 
수면은 축을 중심으로 한 방물면이 된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일본 '어른의 과학' 잡지사의 실험 내용을 번역기로 돌려 보기 좋게 정리한 것입니다.
 
홈페이지 주소는 http://otonanokagaku.net/
 
 
 
 
 
 
 
 
마침내 개촌의 날을 맞이한다!
 
 
 
 
5 월24 일, 나가노현 사쿠시 미도리의 마을에 있어 예정 그대로의 오후1 시 반,
 
어른의 과학·야외 실험촌제1 회의 개촌선언이, 유모토 촌장보다 발 다투어졌다.
 
유모토 촌장이 편집부 굴지의 강력한 비를 몰고 다니는 사나이이기 위해 형세가 걱정되었지만,
 
태양이 눈부실 만큼의 쾌청은 아니기는 하지만, 우선은 맑음이다.
 
주민은, 독자 대표 카토, 하라다, 홍일점 나카니시, 그리고 편집부로부터 촌장 유모토,
 
카네코 조역, 주임 니시와키의6 사람에 가세하고,
 
재료 운반·작업 조수·매내밀기의 허드레일 스탭 약간명이었다.
 
 
조역들의 요면경 제작 실험 실패의 고생을 보고 보지 않는 후리를 하고 있던 촌장
 
비를 몰고 다니는 사나이 유모토는, 하늘을 올려봐 기분을 잘 해 표정이 밝다.
 
금자와 니시와키도, 끌리고 하늘을 보았다.이치인가 천벌인가,
 
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그리고, 밝은 개촌선언의 뒤, 주민은 조속히, 작업에 착수했다.
 

 

 

알루미늄의 융점은660 도

 

우선은 내화 벽돌을 짜 노구조.알루미늄의 용해 온도는660 번,

 

새빨갛게 일어나면1000 번을 넘는 숯에 불붙이니까,

 

내화 벽돌이 아니면 노는 고온으로 붕괴해 버린다.

 

작성한 노에 숯을 던져 불붙였다.그 불타 선다1000 번의 빨강이, 실로 깨끗하다.

 

야외의 불은 우리의 조상 고대인의 야생을 주민의 마음 속에 소먹이 다투는 것일까…

 

전원이 넋을 잃고불을 응시하고 있다.바람을 받아 분출하는 불똥에,

 

나카니시가 반디를 잡으려고 하는 것 같이 손을 대었다.위험하다 ! (와)과 금자 조역의 주의가 난다.

 

이 불로 조속히 바베이큐와 갑시다, 라고 허드레일의 남자가 중얼거렸다.그

 

렇지 않을 것이다 ! 라고 이번은 유모토 촌장이 예 봐 붙였다.


 

 
 
 

 

그리고, 자, 드디어, 스텐레스의 심과의 감과에 맥주캔을 처넣고, 라고 분발했을 때,

 

주임 니시와키로부터 진사의 발언이 있었다.

 

「직경50cm 의 요면경을 만들려면 , 맥주의 빈 깡통이 약2000 책 필요합니다.

 

그것을 모을 수 없었습니다.따라서 이번은, 알루미늄의 지금, 잉곳을 사용합니다」

 

맥주2000 책, 주민6 사람으로1 일5 책을 마셨다고 해서2 개월반이 필요하다.

 

더해 비용의 문제도 겹쳐 지기 위해, 불가피로 주민은 납득.

 

심과에 알루미늄의 잉곳을 넣어 나머지는 오로지 숯의 불길로 계속 가열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일본 '어른의 과학' 잡지사의 실험 내용을 번역기로 돌려 보기 좋게 정리한 것입니다.
 
홈페이지 주소는 http://otonanokagaku.net/
 
 
 
 
 
 
편집 부원3 이름에 가세해 참가 희망 독자중에서 엄정한 추첨의 결과, 이하의3 이름에 모여 주었다.


 


 

하라다 토모야 씨
 
원고등학교의 물리의 선생님.본격 복귀를 목표로 해, 충전중에 실험마을에 참가.
 

나카니시 애 씨
 
실험마을 홍일점.날마다, 친구 등에게 과학의 재미를 전하는 과학 전도사.


 

카토 철 씨
 
최근 일을 그만두어 주부에 전신.본직은 밝은 일러스트레이터.
 
 
 
 
 

 
 
 
 

어릴 적, 여름의 자유 연구로, 여러가지 실험에 두근두근하고 있던 「그 때」에
 
타임 슬립 할 수 있는 실험마을이 마침내 개촌!
 
 
제1 회의 테마는 「거대 요면경 만들기」 
 
-요면(凹面):가운데가 오목하게 된 면
-요면경:오목거울
 
 
나이 든 어른들이, 알루미늄을 녹이고 요면경을 만들어,
 
태양의 열을 모으고 바베큐를 하자고 하는 것이다!
 
과연, 그 성과는 얼마나!?
 
녹은 알루미늄을 회전시키면, 예쁜 요면경이 생길 것!

촌장의 무책임한 발언으로부터 시작되었다.

 3 월 하순, 설립된 「어른의 과학·실험마을」의 초대 촌장에게,
 
 무투표로 편집부의 유모토가 취임, 조역이 카네코, 니시와키가 주임이다.
 
 
 
「 제1 회의 실험마을에서는, 맥주의 빈 깡통을 녹여 거대 요면경을 만들고
 
태양광을 모아 그 열로 야키트리를 구워 먹으면서, 야외 맥주 대회를 실시한다.
 
실전은5 월24 ·25 일이다」

(와)과 유모토 촌장이 말했던 것이었다.
 
그러나 조역들은, 맥주의 빈 깡통(알루미늄)이 몇 번으로 녹는지,
 
어떻게 녹이는가 하는 지식조차 없었던 것이다.촌장에게 물으면,
 
「 실은 나도 모르지 않아.
 
그러니까, 그 정도 근처에 관한 자료를 마구 모아 프레 실험을 실시해라! 」

이렇게 말해 발했다.

 「자, 녹은 알루미늄으로 요면경을 만들려면 어떻게 하면 좋습니까?」

금자 조역이 (들)물었다.
 
 
그러자(면),
 
「용해 알루미늄을, 녹로로 회전시킨 철제 타라이에 흘려 넣는다.
 
회전할 때에 타라이 중심부의 알루미늄이 원심력으로 바깥 틀에 차이고
 
방물면이 생기면서 천천히 차가워져 굳어진다.
 
그랬더니 깨끗한 알루미늄의 요면경이 완성…일 것.(이)라고 할까, 그렇게 되면 좋겠다 ! 」

유모토 촌장은 한가하고 무책임 및 단호히, 그렇게 대답했던 것이었다.
 
워와 신음소리를 내면서도, 조역과 주임은 행동을 개시 할 수 밖에 없었다.
 
 
 
 
조사의 결과, 알루미늄의 용해 온도는660 도.발화열1000 도 이상의 숯으로 가열하면
 
 알루미늄은 녹는 것이 판명.타마가와 하천 부지로의 프레 실험으로,
 
1600 번의 열에 참는 스텐레스제심과에 맥주캔을 넣어 숯의 불로 가열해,
 
알루미늄의 용해에는 성공했던 것이다.
 
하지만, 요면경의 시작에서는 실패의 연속이었다.
 
 
취재한 알루미늄 전문의 기술자로부터,1000 번을 넘는 열을
 
아마추어가 취급하는 것은 무모하고 위험 ! (와)과 제지된 알루미늄 용해에,
 
사상자 없이 성공했으므로 용기를 얻은 두 명은, 요면경도! (와)과 분발했지만,
 
그것이 달았던 것이다.
 
 
유모토 촌장의 지지 대로에 요면경 제작 프레 실험 수행 수십회,
 
 할 수 있던 알루미늄의 요면은, 표면이 물결쳐 그리고 거슬거슬,
 
도저히는 아니지만 거울이라고는 할 수 없었다.
 
네…와 니시와키 주임이 모아 숨 토한 것이, 실전 전야이다.
 
그리고 실전의 날의 아침이 와 버렸던 것이었다.
 
신고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른의 과학 실험촌-오목거울 만들기 3  (0) 2011.09.10
어른의 과학 실험촌-오목거울 만들기 2  (0) 2011.09.10
어른의 과학 실험촌-오목거울 만들기 1  (0) 2011.09.10
비트차지 수리.  (0) 2011.09.10
  (0) 2011.09.10
더위를 피하고 싶어서  (2) 2011.09.10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아시는 분은 아실 BitChar-G 라는 초소형 미니 RC카입니다.

 

몇년전에 유행했었죠.. 반년 정도만에 중국제 짝퉁이 범랑하면서 사라졌고요.

 

작업실 정리 도중에 구석탱이 상자에서 나왔는데 반가운 마음에 충전시켜 굴려보니

 

전후작동은 되는데 좌우 조향이 안먹더군요. 

 

 

 

 

 

 

 

 

 

 

 


그래서 분해해 봤습니다.
 
 
 
 
 
 
 
 
 

문제는 이것.
 
좌우 조향을 하는 힘을 만들어주는 네오디뮴 자석인데 완전 녹이 슬어서 못쓰게 됐네요.
 
 
 
 
 
 
 
 
 

다행히도 레진킷 용으로 구입해 놓은 자석중에 크기가 맞는 녀석이 있었습니다.
 
 
 
 
 
 
 
 
 
 

교체해 주니 잘 돌아가는군요. 쪼끄만 녀석이지만 나름대로 튜닝도 가능하고 정비도 가끔 해 줘야 하는
 
장난감이면서도 왠지 장난감스럽지 않은 녀석이죠.

 
신고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른의 과학 실험촌-오목거울 만들기 2  (0) 2011.09.10
어른의 과학 실험촌-오목거울 만들기 1  (0) 2011.09.10
비트차지 수리.  (0) 2011.09.10
  (0) 2011.09.10
더위를 피하고 싶어서  (2) 2011.09.10
강도하님의 '위대한 캣츠비'  (0) 2011.09.10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에폭시 퍼티를 비빌때마다 찜찜해서 라텍스 장갑을 쓰고 싶었는데
 
오랫동안 구입하고 싶었던 물건중 하나이지만 가격이 좀 애매해서 미루고 미루다
 
이번에 옥션에서 싼 물건을 발견!
 
M사이즈가 손에 맞긴 하지만 차라리 여성용 S 사이즈를 사서 아주 쫙 달라붙도록 할 걸 그랬다는 생각이 드네요..
 
 
 
테스트 결과.. 에폭시 퍼티가 전혀 안 달라붙는건 아니지만 그래도 손보단 덜 달라붙고
 
조형시 지문이 남지 않는다는게 장점인듯(다만 라텍스 장갑에도 약간 요철이 있어 그 자국은 남음)
 
땀만 안찬다면야 더욱 좋겠지만;; 뭐 고무장갑에 그런것까지 바라긴 힘들고.. 어쨋든 맘에 듬!!
신고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른의 과학 실험촌-오목거울 만들기 1  (0) 2011.09.10
비트차지 수리.  (0) 2011.09.10
  (0) 2011.09.10
더위를 피하고 싶어서  (2) 2011.09.10
강도하님의 '위대한 캣츠비'  (0) 2011.09.10
간만에 복제작업  (0) 2011.09.10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전자부품들 정리하다 나온 펠티어 소자... 문득 그 성능이 궁금했다.

 

미니 냉온수기나 화장품 냉장고, 반찬 냉장고 등 소형 냉각기기에 쓰이는 반도체 냉각 소자로

 

전력을 공급하면 한쪽은 뜨거워지고 한쪽은 차가워짐.

 

뜨거운 쪽에 방열판을 붙이지 않고 그냥 내버려두면 열받은 소자가 망가져버리므로 조심해야한다.

 

 

 

 

 

 

 

 

 

 

 

차가운 쪽의 온도 -13도. 생각보다 낮다. 전압을 더 높이면 온도차가 더 심해진다.

 

 

 

 

 

 

어디 달곳이 없나 고민해 봤다..

 

 

 

컴퓨터 냉각으로 쓰려면 방열판 가공에 응결방지에 전원따로 공급해야하고....

 

탁상용 냉온수기... 만들수는 있지만 냉장고에 얼음있고 정수기에서 냉수 나오는데 굳이 필요가...

 

땀차서 답답한 의자에 냉각 방석은 안될까...?   이걸 어따 달어;;

 

 

 

 

 

 

결국 봉인.

신고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트차지 수리.  (0) 2011.09.10
  (0) 2011.09.10
더위를 피하고 싶어서  (2) 2011.09.10
강도하님의 '위대한 캣츠비'  (0) 2011.09.10
간만에 복제작업  (0) 2011.09.10
간만에 복제작업 3 - 마지막편  (0) 2011.09.10
  1. 2013.08.26 21:43

    비밀댓글입니다

    • pashiran 2013.08.29 00:43 신고

      아뇨 저건 온도센서의 온도를 표시해주는거라 그냥 센서에 감지된 온도 그대로 나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http://cartoon.media.daum.net/group1/catsbe/200503/02/daum/v9589936.html
 
 
 
 
 
서점에 들렀더니 반가운 책이 있어서 집어들고 왔습니다.
 
그런데 누나가 보더니 '이거 회사에 있는데..'
(누나는 책담당 기자라 리뷰용 책들이 회사로 날라옵니다)
 
만화책은 비닐포장을 뜯으면 환불도 안되지요.
 
 
 젠장.
 
 
 
 
 
 
 
 



 
'인터넷 만화' 라는 기존의 페이지로 나뉘는 구조가 아닌, 스크롤로 '이동' 하는 만화가 등장한것은 이제 처음이지만
 
이 만화는 그 실험적인 시도를 충분히 넘어서 그야말로 스크롤 이동의 완성형이 아닐까 생각이 들 정도로
 
세로 구조의 인터넷 만화를 정말 잘 소화해 냈습니다.
 
 
스토리, 배경, 구성 그 어느 하나 떨어지지 않는 명작이지요.
 
제가 글재주는 없어 따로 감상평을 쓰기엔 어렵지만 그림만 봐도 행복해지는 느낌이 오는 만화는 처음이네요.
 
결말은 그리 행복하다 할 수 없지만
 
 
이젠 나이를 먹어서 그런가....납득이 되는 결말이더군요;;;
 
 
 
 
 
 
 
 
 
 
 
 
 
 
 
 
뭐 하여간에,
 
 
 
 
 
 
 
 
 
 
 
 
 
 
 
 
 

 
간만에 마음에 드는 케릭터 '선'(이름입니다)
 
자작해볼까 하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이런 리얼계(?) 케릭터는 해본적이 없어 한방에 제대로 완성시키긴 무리일듯 하고,,
(워낙 SD 케릭터만 해봐서)
 
일단 습작을 몇개 해봐야 제대로 나올 것 같습니다.
 
뭐 이미 많은 분들이 제 작업스타일을 아시겠지만, 완성은 몇년이 걸릴지 모릅니다 ^.^
 
 
 
 

 
케릭터의 느낌을 익히기 위해
 
일단 스케치를 조금 해봤습니다.
 
 
 



일부러 속옷 그림만 그린게 아니라;;
 
그릴만한 부분을 전부 따로 저장해놓고 스케치하다 보니 첫 부분에 속옷씬이 많아서 저리 됐네요.
 
 
 
 
 
 
 
 
 
 



 
앗... 풍만했던 슴가가.... 없어졌작아졌군요.. 흠흠.
 
 
만화 케릭터를 입체화할때 가장 걸리적거리는 부분이 저런 세부적인 부분이 장면마다 다르기 때문이지요.
 
오른쪽 그림의 고개숙인 장면을 보면 어깨가 상당히 뾰족하게 되어 있는데,
 
'어깨를 움츠려 위축된 느낌'을 더 강하게 주는 작가의 의도입니다.
 
 
하지만 입체화할때는 저런 부분을 그대로 만들면 당연히 어색하고요.
 
 
그리고 대부분의 만화가 앞모습 옆모습이 실제 비율이 안맞는 경우가 많아 더욱 힘들지요.
 
그런 난관을 극복하고 실제 그 느낌을 살려내는 원형사가 대단한거죠.
 
 
 
뭐 저야 일단 '어색하지 않게' 만드는 수준 정도로만 되면 좋겠습니다만
 
신고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1.09.10
더위를 피하고 싶어서  (2) 2011.09.10
강도하님의 '위대한 캣츠비'  (0) 2011.09.10
간만에 복제작업  (0) 2011.09.10
간만에 복제작업 3 - 마지막편  (0) 2011.09.10
간만에 복제작업 2  (0) 2011.09.10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제꺼는 아니고 제 단골 모형점인 삼선교 아카데미 직원분과 예기를 하다가

 

이분이 은하영웅전설 전함 pvc 모형을 갖고 있는데 여러개가 있으면 함대를 만들고 싶다..

 

그래서 복제에 관한 예기가 오가다가 제가 해주겠다 해서 받아들고 왔습니다.

 

그런데 끽해야 한 3-4cm 되는 모형으로 생각했습니다만 받아들고 와보니

 

쬐끔 큰데다(10cm) 베이스까지 포함되어 아주 간단한 작업은 아니겠더군요 ^^;;

 

다시 곰곰이 생각해 보니 분명 크기에 대한 예기도 했던것 같은데

 

그냥 가샤폰같은 코딱지만한 걸로 혼자 착각했던 것 같습니다.

 

 

어쨋든 탈포기 돌린지도 꽤 오래되었고 간만에 복제하는거 좀 제대로 해보자 하고 마음먹고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스케일은 1/12000라는 것 외에는 전혀 모르겠군요.
 
일어 해석 되시는분?
 
 
 
 
 
 
 
 
 
 


 


 

크기는 요정도입니다.
 
도색과 웨더링이 '대충' 되어있습니다.
 
아주 대충은 아니고... 모델러의 눈으로 보기에 대충인 정도랄까요.
 
 
 
 
 
 
 
 
 
 
 
 


 

 


 

 
 
 
되도록 원형에 손상을 입히지 않도록 게이트를 만들까 했으나
 
결국 제대로 된 복제물을 얻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겠더군요.
 
과감하게 네임펜으로 절개선 긋고 순접으로 게이트 붙여줬습니다.
 
 
 
 
 
 
 
 
 
 
 
 
 
 


 

 
예전에 을지로에서 평생 쓸만큼 프라판을 사뒀기에 이런 때 팍팍 사용합니다.
 
 
 
 
 
 
 
 
 
 
 
 
 
 
 


 

 
실리콘은 비싸죠 -ㅅ-
 
머신메스 오제 날개한짝 분실해서 복제했던 틀을 썰어서 재활용합니다.
 
 
 
 
 
 
 
 
 
 
 
 
 
 


 

 
재활용의 장점은 실리콘을 절약할 수 있다는 것이고,
 
단점은 실리콘 써는게 꽤 힘들고, 탈포기가 없이는 기포를 없애기가 불가능하다는 것입니다.
 
 
 
 
 
 
 
 
 
 
 


 

 
 
실리콘을 계량합니다. 사진에 빛이 너무 들어갔네요
 
 
 
 
 
 
 
 
 
 
 
 
 


 

붓고 탈포중...
 
 
 
 
 
 
 
 
 
 


 


 


 


 


 


 

 
 
 
사진은 몇장 없지만 사실 열댓번은 반복해야 탈포가 됩니다.
 
격벽의 높이가 낮은데다 재활용 실리콘을 썰어넣었기 때문에 탈포가 좀 힘들었습니다.
 
 
 
 
 
 
 
 
 
 
 


 

대충 탈포된 모습.
 
일단 저녁시간이라 탈포기를 계속 돌리기엔 아래층에 신경이 쓰여서
 
이대로 경화시키고 내일 낮에 추가작업을 할 예정입니다.


 

 
신고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더위를 피하고 싶어서  (2) 2011.09.10
강도하님의 '위대한 캣츠비'  (0) 2011.09.10
간만에 복제작업  (0) 2011.09.10
간만에 복제작업 3 - 마지막편  (0) 2011.09.10
간만에 복제작업 2  (0) 2011.09.10
가스 인두기 리뷰  (0) 2011.09.10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원래 레진 작업시에는 시간이 촉박해 사진을 찍기가 힘들지만,

 

겨울이라 레진의 경화도 늦고, 같은 물건을 6개씩 뽑다 보니 사진을 찍을 여유가 조금 생겼습니다.

 

 

 

 

 

 


 


 

 
 
 
레진이 '끓는' 모습입니다. 원래 존재하는 기포가 커질 뿐 아니라, 진공에 가까운 저압이 됨으로서
 
끓는점이 낮아져 레진이 보글보글 끓게 되죠.  저 과정을 한번만 거쳐도 왠만큼 탈포가 되고,
 
2번만 제대로 거치면 거의 기포는 찾기가 힘들어집니다.
 
 
겨울에는 넉넉하게 2번 끓일 수 있는데, 여름에는 한번 끓이기도 아쉬울 때가 있습니다.
 
 
 
 
 
 
 
 
 
 
 
 
 
 
 
 
 

아래는 레진이 천천히 굳어가는 모습을 연속적으로 찍은 사진입니다.

 


 


 


 


 


 


 


 


 

최초 경화는 1분 내에 일어나기 시작하지만 형틀에서 뽑아내려면 10분 이상은 기다려야 하고
 
얇은 부품은 30분 이상 이후에 뽑는게 좋습니다.
 
대량 작업을 할 때 덜 굳은 레진을 뽑아내는 과정에 휘어지는 수가 있는데,
 
이렇게 덜 굳기전에 휘어버린 레진은 삶거나 드라이어로 가열해서 펴줘도 오랜 시간이 지나면
 
다시 원래대로(?) 휘어지려는 성질이 있어 조심해야 합니다.
 
 
 
 
 
 
 
 
 
 
 
 


 

약간 실패한것까지 6set 뽑았습니다.
 



신고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도하님의 '위대한 캣츠비'  (0) 2011.09.10
간만에 복제작업  (0) 2011.09.10
간만에 복제작업 3 - 마지막편  (0) 2011.09.10
간만에 복제작업 2  (0) 2011.09.10
가스 인두기 리뷰  (0) 2011.09.10
Tvix 구입  (0) 2011.09.10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뭐 저도 실리콘 복제작업의 경력이 많지 않다보니(한 열번쯤) 실패를 자주 합니다.

 

지난번에 만든 틀은 그만 중대한 오류가 생겨 ㅜㅜ

 

파기하고 재작업했습니다.

 

 

 

 

 


 

일단 동체부품만 따로 만들었습니다.
 
요즘 추워서 작업실 들어가기가 겁나는군요.
 
역시 기존 실리콘 형틀을 잘라서 섞었습니다만 이번에는 비율을 약간 줄였습니다.
 
 
 
 
 
 
 

 

 

 


절개하는 과정은 뭐... 그냥 조심조심 칼질만 잘해주면 됩니다.

 

대신 잘 드는 새 커터날을 끼워서 자르는게 편합니다.

 

양손을 다 써야 하는 작업이라 사진은 없습니다.

 

한손으론 실리콘 벌리고 한손으론 조심조심 절개하고....

 

예전에 어디선가 실리콘 벌리는 도구를 본것도 같은데...

 

 

 

 

 

 

 

 

 

하여간 레진을 부었습니다.
 
날씨가 추운 덕분에 경화는 상당히 늦어 작업은 편합니다.
 
실리콘 틀 주변에 레진이 넘치치 않도록 박스테잎을 둘렀습니다.
 
한번 할 때마다 새로 둘러야 하기 때문에 약간 불편한데
 
프로이신 분들은 저걸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네요.
 
 
 
 
 
 
 
 
 
 


 


 

 
박스테잎은 실리콘에 전혀~ 붙질 않습니다.
 
박스테잎 끼리만 붙어 있기 때문에 저렇에 주변으로 약간씩 샙니다.
 
그래서 밑바닥까지 다 둘러주지 않으면 탈포통 청소가 귀찮아집니다.
 
 
 
 
 
 
 


 


 

자세히 보시면 복제물 우측 꼬리날개(?)에 약간 미성형이 있습니다.
 
그 외에는 잘 나온것 같네요. 뭐 서페이서 올려보면 또 어떤 문제가 보일지는 모르겠지만
 
일단은 깨끗해 보입니다.
 
 
 
 
 
 
 
 
 
 
 


 


 


 

 
사진이 노출과다로 좀 허옇게 찍혔네요
 
 
 
 
작업을 계속해야 겠지만.... 너무 추워서 힘듭니다 -_-
 
반팔티에 트레이닝복 입고 있다가 작업실 들어가려면 바지 갈아입고 긴팔 걸치고 들어가는데
 
30분만 지나면 덜덜덜;;;
 
 
 
날씨 곧 따뜻해진다는데 그때나 마무리 해야겠습니다.
 
벌려놓은 작업이 무지 많은데 작업실 못들어가니 안타깝네요.
신고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만에 복제작업  (0) 2011.09.10
간만에 복제작업 3 - 마지막편  (0) 2011.09.10
간만에 복제작업 2  (0) 2011.09.10
가스 인두기 리뷰  (0) 2011.09.10
Tvix 구입  (0) 2011.09.10
QP카드를 이용해 화이트 밸런스 맞추기  (0) 2011.09.10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0*

10년 전쯤인가 처음 샀던 KOTELYZER 91A 가스인두기입니다.

 

처음 써보고는 역시 비싼 값을 하는구나 싶었던게.. 유선전화를 쓰다가 무선전화를 쓰는 기분이랄까요

 

선 없는 편리함이 어찌나 좋던지 말이죠..

 

그런데 잘 쓰면서 좀 시간이 지나니.. 왠지 화력이 약해지더라고요.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내부의 백금 촉매가 수명이 있어서

 

그게 다 되면 팁을 새로 사서 갈아야 하더군요.

 

그런데 인두기도 상당히 비쌌는데 인두팁 가격도 왠만한 전기인두 하나 살 가격이었습니다;;

 

그래서 눈딱감고 팁한번 갈아서 쓰다가 그 팁마저 다 된 이후에는 공구상자에 방치된채로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코베아라는 국내업체에서도 가스인두를 판매하는 것을 발견.

 

가스토치만 만들어 파는 줄 알았더니 홈페이지 보니까 상당한 규모의 제품 리스트를 갖고 있더군요.

 

검색해 보니 꽤 저렴한 가격.. 팁을 갈아야 한더라도 감수할만한 별매팁 가격이었습니다.

 

그래서.. 테스트삼아 질렀습니다.

 

검색중에 다소 온도가 낮다.. 라는 평을 들어서

 

코베아에서 나오는 모델 중 시간당 가스소모량이 제일 많은 녀석(이래봤자 거기서 거기지만)을 고르고

 

오늘 받아서 테스트를 해봤습니다.

 

 

가느다랗다 보니 가스탱크 용량은 좀 작습니다만 어차피 한번 충전하는데 2초정도밖에 안걸리니 별 상관없습니다.

 

전에 쓰던 모델은 점화스위치가 달려 있었지만 이녀석은 라이터로 불을 붙여야 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대신 그만큼 가격이 싸지요)

 

 

 

 

 

 

 

 

 

 

 

가스 주입구. 일반 라이타 가스를 사용하면 됩니다.

 

 

 

 

 

 

 

 

 

설명서가 따로 없어서 뭔가 했는데 공기구멍을 조절하는 황동밸브가 달려있습니다.

 

 

 

 

 

 

 

토치 사용시 모습입니다. 위가 공기구멍을 연 상태, 아래가 닫은 상태입니다.

 

 

 

 

 

 

 

 

 

 

토치팁과 인두팁을 바꿔가며 쓸 수 있습니다.

 

인두팁은 내부에 백금으로 된 솜이 들어있어 부탄가스를 공급하면 백금이 촉매가 되어 연소하면서

 

저렇게 빨갛게 달아오릅니다. (담배를 피시는 분들은 터보 라이타를 생각하시면 될듯)

 

어느정도 온도 이상만 되면 백금이 촉매반응을 일으키기 때문에 불을 껐어도 열이 식지 않았을때

 

다시 밸브를 열면 도로 달아오르죠.

 

 

 

 

 

 

 

 

 

 

 

총평

 

장점 : 접근하기 쉬운 가격.

         가볍다.

         

단점 : 조절하기 애매한 밸브

         인두팁의 온도는 약간만 더 높았으면 좋겠다(전기인두로 치면 15~20W 정도의 느낌)

         가스구멍이 360도로 나 있어서 아래쪽에 주의하지 않으면 다른 물건을 태울 수 있다

         (Kotelyzer 제품의 경우 한쪽으로만 구멍이 있음)

         점화하는데 라이터가 필요

 

단점이 더 많은 듯 하지만 한단계 더 위의 모델의 경우 점화장치와 조절밸브가 있는 듯 하니

가격을 생각하면 합리적인 편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인두팁의 수명이 관건인데 이건 앞으로 계속 써봐야 알겠네요.

 

 

 

신고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만에 복제작업 3 - 마지막편  (0) 2011.09.10
간만에 복제작업 2  (0) 2011.09.10
가스 인두기 리뷰  (0) 2011.09.10
Tvix 구입  (0) 2011.09.10
QP카드를 이용해 화이트 밸런스 맞추기  (0) 2011.09.10
MMK 메탈 스티커 - FSS 버전  (0) 2011.09.10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꽤 오래전부터 아버지를 위해 사드리고 싶었던 Dvix 플레이어,
 
디비코의 Tvix-M5010P를 오늘 구입해 왔습니다.
 
일단 가장 주된 기능이라면 내장된 하드 디스크에 있는 Divx 파일을 재생할 수 있다는 것이죠
(하드는 별도 구입)
 
(사실 드러내놓고 말할 일은 아닙니다만)
 
하여간 이걸로 거실에서 수많은 영화를 편하게 볼 수 있습니다.
 
MP3나 사진 파일도 재생 가능하지만 우리집에선 거의 쓸일이 없을 것 같고,
 
 
고급형 divx 플레이어에는 보통 네크워크 기능도 달려 있어서
 
공유기와 연결하고 네트워크 설정을 하면 PC에 있는 영화 파일을 빠르게 복사, 재생하거나
 
역으로 divx 플레이어에 있는 파일을 pc에서 재생하거나 할 수 있습니다.
 
 
그치만 일단 랜선 작업하자니 상당히 번거로운 일이라 ㅡ,.ㅡ
 
일단 USB로 직접 복사해서 틀어보니 잘 나오는군요.
 
 
그리고 이 기기는 HDTV 셋탑 기능도 포함되어 HDTV방송도 시청할 수 있습니다.
(그봤자 TV가 옛날거라 별로 효용은 없지만;;)
 
HDTV 방송을 그대로 하드에 녹화 가능하고, 예약녹화도 가능하기 때문에
 
이 기능은 가끔 쓸 것 같군요.
 
 
 
요즘 미국 드라마 24hours에 빠지신 아버지께 좋은 선물이 되길 ....
신고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만에 복제작업 2  (0) 2011.09.10
가스 인두기 리뷰  (0) 2011.09.10
Tvix 구입  (0) 2011.09.10
QP카드를 이용해 화이트 밸런스 맞추기  (0) 2011.09.10
MMK 메탈 스티커 - FSS 버전  (0) 2011.09.10
CNC+복제기법을 이용한 제품 생산  (0) 2011.09.10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전시회에서 세일하길래 사진 즐겨 찍지도 않으면서 구입해 버렸지요.

 

QP 카드는

 

색상의 지표로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18% 그레이, 블랙, 화이트의 3색을

고품질로 제작, 컴팩트하게 배열시킨 그레이 차트의 이름이다

 

라는군요.

 

 

 

뭐 힘들지만 일일이 스샷 찍어 가면서 사용법이라도 정리해 놓을라고 했더니

 

판매처 홈페이지에 있더군요;;

 

 

판매처는

http://www.alp.co.kr/

 

사용법 직접 링크는

http://www.alp.co.kr/shop/product_content.asp?idx=188&acate_idx=&menuKind=&sub_idx=202&goods=353

입니다.

 

 

큐피카드가 13000원에 등록되어 있는데 전시장에서 마지막날 재고처리하길래 싸게 샀습니다.

 

가격은 기억이 안나지만 50% 이상 할인이었음

 

 

 

뭐 하여간 저 카드를 이용한 화이트밸런스 잡은 사진



 
원본 사진
 
 
 
 
 
 
 
 
 
 
 
 
 
 
 
 

 
 
 
QP카드로 화이트 밸런스 잡은 사진.
 
밸런스 잡은 후에도 제대로 화이트 밸런스가 맞은 것 같지 않아 보인다면
 
모니터 캘리브리에이션이 필요한 거랍니다. ㅡ,.ㅡ
신고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스 인두기 리뷰  (0) 2011.09.10
Tvix 구입  (0) 2011.09.10
QP카드를 이용해 화이트 밸런스 맞추기  (0) 2011.09.10
MMK 메탈 스티커 - FSS 버전  (0) 2011.09.10
CNC+복제기법을 이용한 제품 생산  (0) 2011.09.10
CLP-310K 무한토너 개조칩 장착기.  (0) 2011.09.10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머피님이 개인적으로 판매하시는 메탈 스티커의 FSS 버전이 나와서 낼름 구입.
 
한장씩만 살까 하다가 두장씩 샀는데 잘 샀다는 생각이 듬..
 
훌륭한 완성도며 정성어린 메뉴얼에 포장도 완벽하고 써비쑤도 캡
 
 
 
 
 
 
 
 
 
 


금장 은장 두가지 버전인데 개인적으로는 크기가 두배쯤 되는 대형 버전도 나와줬으면 좋겠다..
 
 
 
 
 
 
 
 

써비쓰 데칼. 데칼용지에 레이저 프린트한거라 인쇄질은 좋으나 색깔은 좀 안좋음
(그래도 공짜라는게 중요!)
 
 
 
 
 
 
 

써~비쑤에 이은 뽀~나쓰.
 
왼쪽 위에 붙은 스티커가 너무 귀엽다.
 
 
 
 

신고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Tvix 구입  (0) 2011.09.10
QP카드를 이용해 화이트 밸런스 맞추기  (0) 2011.09.10
MMK 메탈 스티커 - FSS 버전  (0) 2011.09.10
CNC+복제기법을 이용한 제품 생산  (0) 2011.09.10
CLP-310K 무한토너 개조칩 장착기.  (0) 2011.09.10
[펌] 목공관련 사이트  (0) 2011.09.10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 A rendered CAD model of the entire gearbox assembly:

3) Positive molds for the assembly being machined on a CNC mill in RenShape 460:

4) Finished positive mold:

5) Negative molds cast in hard platinum cure silicone (ShinEtsu KE1310ST):

6) Final plastic parts cast in silicone molds using Innovative Polymers IE-3075:

7) Assembled gearbox, laser with line-generating optics visible:

8) Another take of the finished device:

 

출처 : http://lcamtuf.coredump.cx/25d/

 

CNC도 만들어봤고 실리콘복제 카페를 운영하고 있지만 저런 방식은 생각 못해봤는데

 

중소규모 시제품 제작에서는 상당히 괜찮은 방법인 듯 하네요

 

 

CNC원형제작 -> 복제몰드 생산 -> 단면복제 라는 구성으로 상당히 괜찮은 결과를 보이고 있는데

 

복제 노하우가 있는 사람이라면 정밀도 높은 양면복제도 가능할 것 같고,

 

조색제를 사용하여 조색한다면 거의 플라스틱 사출물에 가까운 결과를 얻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제품 공정상 1개만 제작한다거나 수백개 제작하는 상황에는 별로 어울리지 않고

 

복제하는데 드는 수공(手工)을 생각하면 대여섯~100여개 정도 가 되지 않을까 하니

 

실제로 저렇게 운용하려고 시스템을 짜기엔 좀 무리가 있고

 

자작 CNC를 갖고 있는 분이 필요할 때 자작 탈포기 하나 마련해서 도전해 볼 만한 방법인 것 같습니다.

 

 

ps.저런 단면복제는 굳이 탈포기 없어도 그럭저럭 뽑아낼 수는 있으니 굳이 탈포기 없어도 가능할듯도 하네요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CLP-310K 라는 칼라 레이저 프린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프린터 사용시에는 항상 유지비가 문제가 되는데, 레이저 프린터의 경우 특히나 더하죠..

 

구매시에는 무한개조가 되지 않았으나 검색해보니 곧 될꺼라는 업자들의 답변을 믿고 덜컥 구매했다가

 

두어달 사용후 결국 정품 토너를 한번 사야 했습니다.

 

 

최근에 무한칩이 나오긴 했는데, 프린터를 분해하고 땜질하여 장착해야 하는 칩이라 판매는 잘 안하더군요.

 

 

 

 

쇼핑몰에서는 구할수가 없어서 전화통화후에 배송받았습니다.  3.3만원+배송비2천입니다.

 

 

 

 

 

 

 

 

 

장착전 사용정보.. 중고로 구입한거라 1천장쯤은 원래 있었습니다.

 

 

 

 

 

에폭시 몰딩이 되어있네요. 복제방지용인듯.

 

 

 

 

 

 

 

 

위판따고 앞뒤열고

 

 

 

 

 

 

 

 

 

 

 

다시 옆판을 따야 보드가 보입니다.

 

 

 

 

 

 

 

 

 

 

 

 

smd 부품을 제거해야 해서 납땜 숙련도가 낮은 분들은 좀 어려움이 있을 것 같습니다.

 

한쪽 4개의 다리를 칼팁으로 동시에 녹여주면서 커터칼로 살짝 들어주면 떨어집니다.

 

다시 반대쪽 다리를 동시에 녹여주면 똑 떨어져 나가죠.

 

나중에 필요할일이 있을지 몰라서 칩은 테이프로 붙여 잘 보관해 뒀습니다.

 

 

 

 

 

 

 

 

 

 

 

 

 

깨끗하게 떼고 싶었는데 오른쪽 커넥터에 인두가 닿아서 자국이 났네요..

 

 

 

 

 

 

 

 

 

 

 

판매처에 상세한 사진 설명이 있어서 그냥 고대로 납땜하면 됩니다.

 

 

 

 

 

 

 

 

 

 

칩 뒤에는 친절하게 양면테잎까지 미리 붙어있어 아무 곳에나 붙여놓으면 되네요.

 

 

 

 

 

 

 

 

 

 

 

 

 

검정토너에 인식칩이 따로 들어있는데 테이프로 막아서 접점이 닿지 않게 해야 한다는군요.

 

 

 

 

 

 

 

 

 

 

 

 

 

조립후 에러가 떠서 순간 불안에 떨었지만 재분해후 다시 조립해주니 괜찮아졌습니다.

 

 

 

 

 

 

 

 

 

 

 

 

 

 

 

 

 

 

잘 됩니다.

 

 

 

 

개조는 자유지만, 장착후에는 AS 를 포기해야 한다는 사실은 다들 알고 계시겠죠?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형제목공기계상사:  http://www.koreadelta.com/

대형 목공용 기계부터 소형 목공용 전동기계, 집진기등을 취급하는 회사. Delta와 Jet의 공식 대리점. Delta와 Jet 사의 제품은 아주 고급은 아니지만 가격대 성능이 적당하며, 비교적 내구성등이 인정받고 있는 제품들이 많다.

 

2. 메타보 코리아: http://www.metabokorea.co.kr/

메타보, Elecktra Beckum 등의 목공 기계를 판매. 두 회사 모두 신뢰성이 있는 제품들임.

 

3. 공구사랑: http://www.mok09.co.kr

여러가지 목공 연장들을 판매. 특히 수공구와 드릴비트, router bit 종류는 특색있는 것들을 취급하고 있음. Clamp 종류도 고려해 볼만함.

 

4. 철천지: http://www.77g.com/

우리나라 최초의 인터넷 철물점이라고 소개하고 있음. 목공 이외에도 많은 종류의 철물과 공구들을 판매. 목재 절단 서비스도 하고 있는 것이 특색.

 

5. 우진사: http://www.utools.co.kr

목공 장비로는 클램프의 대명사인 독일제 Bessey Clamp를 수입하는 곳. 그외 Great Neck 사의 조각도와 끌 등도 취급.

 

6. 유림목재: http://www.yoolim.net

목공 DIY에 사용할 수 있는 특수목들을 취급하는 곳. 주로 사용되는 나무들은 모두 있으며, 가격은 좀 비싼 편인 듯 하지만 물건은 믿을만한 곳입니다. 원하는 수종을 원하는 규격으로 잘라서 택배로 보내주기도 합니다. 눈으로 직접 보지 않고도 믿고 살만한 곳임.

 

7. 근풍 종합 공구: http://www.tools-line.co.kr/

여러가지 목공구, 접착제, Triton 사의 제품들을 취급하는 곳입니다. Triton 사의 제품 중 많이 알려진 것이 Work 2000 이지요. 하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이 제품을 별로 좋아하지는 않습니다. Triton의 wood glue는 쓸만하더군요.

 

8. Wolfcraft: http://www.wolfcraft.co.kr

독일제 Wolfcraft사의 제품을 수입 공급. 전체적으로 볼 때 Wolfcraft 사의 제품은 본격적인 가구 제작에는 좀 딸리는 편이며 소품 위주로 작업을 할 경우라면 쓸만한 것도 있다. 진지한 woodworker를 지향하는 사람이라면 썩 권하고 싶지는 않다.

 

9. 유로 정밀: http://www.uro.co.kr

목공 연장으로는 세계에서 제일 비싸고, 제일 좋다는 평은 듣는 Festool 사의 제품들을 수입, 판매하고 있습니다. 정말 예술의 경지에 이른 연장들이더군요. 값이 엄청나게 비싸다는 것이 흠이지만.

 

10. 나무와 삶: http://www.nshome.net/

목조 주택에 관한 많은 자료와 재료들을 취급하는 곳입니다. 목공 공구도 취급하고 있습니다. 인치 단위의 수공구도 있답니다. 홈페이지 보다는 직접 전화로 문의하는 것이 낫습니다.

실제 매장에는 홈페이지에 없는 물건도 많이 있답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코엑스 전시회의 전리품.

 

하나 구입할 수 없냐고 했더니 그냥 줬습니다. ㅋㅋㅋㅋㅋ

 

 
 
 
 
 
 
 
 
 
 
 
 
 
 
 
 
 
 
 
 


 

 
옛날엔 어떻게 이런거 입고 싸웠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냥 발로 뻥 차서 넘어트린 다음 존내 두들겨 패면 끝날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중세의 갑옷의 변화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지만 후반에는 점점 두꺼워진 갑옷의 무게 땜에
 
기중기로 기사를 들어 올려서 말에 얹어놓았다는 일러스트 같은 것을 본 기억이 나네요.
 
 
 
 
 
 
 
 
 
 


 

 
얼굴 가리개 고정핀이 보이는군요. 덜렁거리지 않게 하기 위함일까요?
 
 
 
 
 
 
 
 


 

 
어께 갑옷을 고정시키는 부분입니다.
 
 
 
 
 
 
 
 


 


 


 

 

광택지라 광이 반짝반짝해서 사진 찍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음;

 

 

 

 

 

 


 


 

 
우측 가슴 위에 있던 정체불명의 구조물입니다.
 
우측에 있는 걸로 봐서 마상창을 고정하기 위한 것이 아닐까 하는 개인적인 생각.
 
 
 
 
 
 
 


 


 


 

 
가슴판 전체가 경첩으로 열리게 되어 있는듯 합니다.
 
옷처럼 늘어나질 않으니 머리부터 집어넣으면 갑옷의 허리 부분에 어께가 걸려서 입을 수가 없겠죠.
 
 
 
 
 
 


 


 


 

 
많이 움직이는 팔꿈치 부분은 저렇게 드러나 있습니다. 그나마 최대한 보호를 했네요.
 
갑옷 설계하는 것도 장난이 아니겠습니다. 최대한 움직이게 하면서도 최대한 가려지게 해야 하니..
 
 
 
 
 
 
 
 
 
 


 

 
역시 경첩으로 열리게 되어 있는 부분.
 
전투시에 잘 열리지 않게 해야 할텐데..
 
 
 
 
 
 
 
 
 
 


 


 

 
중요한 남자의 급소(?)를 가려주는 부분은 없군요.. ^^a
 
 
 
 
 
 
갑옷의 문양이 참 아름답기도 하지만, 저 문양 새기는 시간에 갑옷 하나라도 더 만들면 안되었을까요?
 
뭐 어차피 돈많은 귀족 나으리들만 입었겠지만, 현대의 전투복과 비교되는 부분입니다. ^^
 
원본 사진은 따로 압축해서 자료실에 올리겠습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예전에 http://cafe.naver.com/pashiran/185  의 하단부에 '버퍼' 라는 손톱용 줄에 대해서 언급한 적이 있습니다.

 

지금도 많은 모델러들이 사용하는 걸로 알고 있는 물건이고, 효용성이 상당히 좋은 물건입니다만

 

최근에 아가미 모델링에 물건을 구입하려 접속했더니 이런 물건이 있더군요.

 

 

 

 

 

 

아무리 봐도 손톱 소제용 줄인데, 이걸로 사포질하고, 표면정리후, 광을 냅니다

 

 

 

 

 

 

 

 

그래서 정보검색 차 네일아트 숍을 이리저리 뒤져 본 결과,

 

]

 

파일,

 

 

 

 

 

 

 

 

 

 

버퍼로 나뉘어 있으며

 

 

 

 

 

 

 

 

파일은 말 그대로 file

 

file3


1 (쇠붙이·손톱 가는) 줄;[the file] 마무리, 끝손질, (문장 등의) 퇴고(推敲), 다듬기;손톱 다듬기
2 《영·속어》 빈틈없는[약은] 사람;녀석
1 줄로 자르다;줄질하다, 줄로 쓸다[깎다, 갈다]
2 <인격 등을> 도야하다;<문장 등을> 퇴고하다, 다듬다

 

 

버퍼는 buff er

 

buff1

1
(소·물소의 무두질한) 담황색 가죽;
그 가죽으로 만든 군복[옷]
2
담황색, 황갈색
3 버프 《렌즈를 닦는 부드러운 천》
4 《미》 …팬, …광
5 [the buff] 《구어》 (사람의) 맨살

 

 

빠우 라는 말을 들어보신 분이 있을지 모르겠습니다만,


버프의 일본식 발음이 변형되어 우리나라에서 불리는거죠

 

 

 

그러니까

 

파일->갈아낸다

버프->광을 낸다

 

라고 생각하시면 될듯하고요.

 

 

 

 

 

 

 

 

우리가 쓰는 사포처럼 번호가 높을수록 눈이 고운 제품입니다만 100~200 정도의 제품이 '파일' 로 불리는 듯 하고

 

버퍼의 경우는 아주 가끔 번호가 붙어 있지만 명확하지 않고

 

버퍼를 샌딩, 샤이너로 나누어 구분하는 듯도 하지만 메이커에 따라 표준화 되어 있지 않아 상품설명만 보고는

 

정확히 알기 어려운 부분이 많습니다.

 

 

 

 

 

 

일단 동내 화장품 가게에서 파는 손톱용 파일도 상당히 효용성이 좋은 편이라서, 이것도 물건을 잘만 고른다면

 

상당히 괜찮은 결과를 내줄 것 같아 기대가 됐습니다.

 

 

 

그리고 한개를 주문해서 오늘 받았는데,

 

 

 

 

 

 

 

 

 

 

잘못 샀네요 OTL

 

 

 

맨 윗 사진 아래쪽에 보면 광을 내는 물건은 끝이 동그랗고 색이 연한 하늘색 같아 보이는 제품인데,

 

그건 A 세트에 들어있고 저는 B 세트를 산 것입니다;;;;;

 

B 세트는 약 1000번 정도의 굵기를 갖고 있습니다. 색깔별로 특별히 차이는 없는 것 같고요.

 

아까운 내돈 11,700\  ;ㅁ;

 

 

뭐 이것도 사포질 할때 쓰면 되겠지만... 하여간 살때 조금 불안했는데 결과가 안좋군요 쩝 ㅡㅡ

 

 

 

 

 

A 세트 다시 주문해야 겠습니다.

 

 

http://blog.paran.com/f40/14277870  <-검색해 보니 리뷰가 있네요

신고

+ Recent posts

', 'auto'); ga('send', 'pageview');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