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훈's 작업실

 




목재 프레임을 다 짠 후 마감을 위해 바니쉬를 발라주는 중입니다.








위아래 모두 2번 칠하고 사포질 정리한 후 한번 더 칠해서 끝냈습니다.







뭐 매끈매끈하진 않습니다만..









남은 목재를 이번에는 갈래형으로 잘라봤습니다. 

별 생각 없이 해봤는데 이거 의외로 괜찮더군요. 미로에 랜덤성이 있어 잘 만들면 이쪽으로 갔다가 저쪽으로 갔다가 하게 됩니다.









원래 20피스 계획했지만 1개는 제작중 파손되는 바람에 19개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여러가지 모양을 만들어봤습니다.



집에서 조카에게 선물했더니

조카가 너무 즐겁게 갖고 노는데, 한가지 치명적 단점이 발견되었습니다.

배터리 수명이 한시간을 안가네요;;;

LR41 배터리가 용량이 많지야 않겠지만 그래도 모터 자체도 작으니 하루이틀은 가지 않을까 했는데

재밌게 한시간 놀면 끝이라니 도저히 안되겠더군요.








부품박스를 뒤졌습니다. 다행히 이럴때 쓸만한 리튬폴리머 배터리가 몇개 있었습니다.

예전에 테스트삼아 사봤던 중국산 블루투스 헤드셋 - 음질이 쓰레기라 분해해버렸던 - 에서 나온 배터리를 사용하면 될 것 같네요.









 



배터리가 작아서 잘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충전은 핸드폰 충전기로 가능하도록 젠더를 제작했습니다.




배터리에도 PCM 이 달려있고, 핸드폰 충전기의 안정성은 뛰어나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 3핀으로 해서

양쪽 2핀을 (+). 가운데를 (-) 로 만들었습니다. 뒤집어 꽂아도 제대로 충전됩니다.






충전중인 모습. 에폭시 퍼티로 기판을 마감해서 마무리를 해야겠습니다.











그런데 너무 빨라서 넘어지고 튕기고 하네요;;;









 

모터에 직결로 100옴 저항을 연결했더니 적당히 속도가 느려졌습니다.








구동모듈을 칫솔 정중앙에 놓으면 제자리에서 뱅뱅 돌기만 하는데 약간씩 옆으로 옮기면서 무게중심을 옮기다 보면

어느정도 직진주행을 합니다. 평지에 놓으면 요리조리 왔다갔다 하게 됩니다.
 
조카는 아직 3살이라 어려운 레일 퍼즐보다 저렇게 바닥에 놓고 노는걸 더 좋아하네요






마지막으로 첨부 파일은 위 레일을 만드는 데 사용한 도면입니다. 프린트해서 잘라 붙인 후 톱질하면 됩니다.

인쇄할 때 100% 크기로 인쇄해야 합니다. 용지 맞춤으로 하지 않도록 주의하세요.

인쇄후 한 변의 길이를 자로 재봐서 길이가 10cm 가 정확해야 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Completed > Bristle Bo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칫솔 로봇 - Bristle Bot #3  (4) 2011.10.10
칫솔 로봇 - Bristle Bot #2  (0) 2011.09.30
칫솔 로봇 - Bristle Bot #1  (0) 2011.09.27

Comment +4


집성목과 합판을 구매했습니다


100*100 20장씩. 가격은 재단비까지 합해서 7500원, 배송비 3000원.







도면을 준비합니다. 이번에는 레일 폭을 20mm로 넓혔습니다.

3종류의 형태로 준비했는데 십자형 5장, P자형 커브 5장, )(자형 커브 10장입니다








그냥 한번 배열해 보고...






딱풀로 살짝 붙인 후 직소로 신나게 톱밥을 날리며 잘라줍니다.


그러다가 그만;





P자형 커브는 가장자리가 얇아서 영 불안했는데,

역시나 톱질하다가 박살이 나는군요.

이 형태는 포기하고 2가지만 일단 진행합니다.













커팅이 끝난 모습.










아이들 장난감이므로, 모서리가 날카롭지 않게 사포질을 해 줍니다.





4개를 만들고 나서 사진한방.

처음에는 목공용 본드를 이용했지만

작업속도가 너무 느린데다 일일이 강한 힘으로 눌러주지 않으면 사이가 떠버려서

순간접착제 401로 작업했습니다.














일단 12piece 완성... 은 아니고 계속 사포질과 바니쉬 마감도 해야 하는 등

할일이 많습니다.















아래에 붙인 합판 부분도 역시 사포질합니다.











두군데에 구멍을 뚫어야 하는데 정확한 위치 표시를 위해 간단하게 포맥스로 지그를 만들었습니다.















지그로 위치를 잡고 시작해도 나무결에 따라 저렇게 틀어지기도 합니다.

드릴프레스가 하나 있으면 정확하게 뚫을 수 있을 텐데 아쉽군요.










바라보는 면에서 왼쪽은 접시나사를 박을 수 있게 사라기리(한국말이 있을 듯 한데.. 모르겠네요)로 다시 뚫고 접시나사를 박았습니다.











반대편에 심으려고 준비한 자석은 이제보니 접시나사 사이즈가 커서 튀어나오는 군요;









그래서 방법을 약간 바꿨습니다. 에폭시 퍼티를 준비하고











요렇게 작업했습니다.












전체적으로 어느 쪽에 붙여도 한쪽은 자석, 한쪽은 나사가 됩니다.










양쪽 다 자석이면 더 단단하게 달라붙겠지만 면당 한개씩 4면 * 20 개의 자석값만도 5~6만원 가까이 나옵니다.(나무값은 7500원인데 말이죠 -_-)

기본적으로 땅에 놓고 위치만 잡아주면 되는 것인데다
 
저렇게 어느정도 지탱이 될만한 자력은 나오기 때문에 이 정도가 좋은 선택인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동영상.





.. 그나저나 아이폰으로만 사진을 찍었더니 편하긴 한데 화질이 좀 그렇네요; 사이즈도 좀 손봐야 할듯.
저작자 표시
신고

'Completed > Bristle Bo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칫솔 로봇 - Bristle Bot #3  (4) 2011.10.10
칫솔 로봇 - Bristle Bot #2  (0) 2011.09.30
칫솔 로봇 - Bristle Bot #1  (0) 2011.09.27

Comment +0

** 아이패드에서 Blogger+ 라는 앱으로 4번이나 썼다가 자꾸 이미지와 글이 잘려서 결국 익스플로러에서 다시 씁니다. ㅡㅜ;

작년인가 Maker 잡지에서 보고

언젠가 조카에게 만들어주면 좋아할 것 같아 기억해뒀던

"Bristle Bot 을 나무레일 퍼즐에 넣어 달리는 장난감"을

직소 수리한 김에 작업 재개했습니다.









(이것이 Bristle Bot)

핸드폰이나 삐삐용 진동 모터를 버튼전지로 구동하면 진동에 의해

칫솔이 위아래로 떨면서 바닥과 솔의 마찰로 인해 전진하게 됩니다.

원리상으로는 지렁이의 섬모 운동과 비슷하죠.



한국말로는 솔 로봇.. 이라고 하면 왠지 이상하고 브러시 로봇.. 도 좀?

전 개인적으로 그냥 칫솔 로봇 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요즘도 있는지 모르겠지만 어렸을 때 봤던 취미공작 책에도

저런 식으로 진동을 이용해서 움직이는 자동차가 있었던 기억이 나네요.




떨고있는 칫솔








보통 칫솔은 솔이 직각으로 달려있어 진동을 줘도 잘 전진하지 않습니다.

많이 사용해서 솔이 휘어 있거나 애초에 사선으로 솔이 달린 칫솔이어야

전진이 잘 되는데 사선으로 된 칫솔은 기본적으로 비싸더군요;

다 쓴 칫솔을 팔팔 끓는 물에 잠시 넣었다가 꺼낸 후 솔을 누르면서 찬물로 식히면

휘어진 상태로 어느정도 고정이 됩니다.





도면을 그린 후 1:1로 출력해서

딱풀로 아주 살짝 고정한 후 잘라냅니다.

그리고 얇은 합판에 본드로 고정하면 레일 한 조각이 완성되죠.


테스트용으로 5피스 만들어봤습니다.

가위질되는 빵판에 딥스위치하고 배터리홀더 조합해서

최소형으로 보드를 만들어 붙였고요. 배터리는 소형 찾다보니 1.5V밖에 안돼서

두개 직렬입니다



톱질하면서 느낀건데 역시 MDF는 장난감용으로는 안 되겠습니다.

마지막에 바니쉬로 마감하면 괜찮지 않을까 했는데

기본적으로 톱밥도 많이 날리고 냄새도 안좋아서 그대로는 못쓰겠네요.

친환경 원목까지는 안되더라도 집성목 정도로 바꿔야 할 것 같습니다.





간단 테스트. 집성목으로 새로 만들때는 폭을 2mm 정도 넓혀야 할듯.



저작자 표시
신고

'Completed > Bristle Bo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칫솔 로봇 - Bristle Bot #3  (4) 2011.10.10
칫솔 로봇 - Bristle Bot #2  (0) 2011.09.30
칫솔 로봇 - Bristle Bot #1  (0) 2011.09.27

Comment +0

', 'auto'); ga('send', 'page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