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한 이틀정도 열심히 이것저것 프린트 해보고 있었던 것들이 계속 제대로 안되어 원인을 찾다보니






금이 갔던 익스트루더 부품이 깨져 눌러주는 힘이 약해지는 바람에 압출량이 매우 부족했습니다. 


일단 바이스 클램프로 임시 수리







Thingiverse 에서 받은 K800 용 익스트루더 부품을 프린트해보았는데.. 


저건 사출용으로 제작된 파일이 아니더군요;;

 

피팅을 끼울 번데기너트의 형상이 고려되어 있지 않은 부품이었습니다. 


출력도 왠지 지저분하고 그냥 폐기처분







전에는 이렇게 달라붙지 않던 베드에 3M 77 스프레이 접착제를 뿌렸는데요.


사용자들의 평이 75(임시접착제)는 괜찮은데 77(강력접착제)는 너무 심하게 달라붙는다고 했지만


집에 77밖에 없어서 일단 뿌려봤습니다. 







그랬더니 너무 잘 붙어서 칼이 부러집니다. 













출력물에 갈색 똥이 보이는데 이상하게 자꾸 똥이 생기길래 노즐을 확인해 봤더니 


노즐을 덜 조여서 녹은 PLA가 새고 있더군요. 


다시 꽉 조여주긴 했는데 테프론 테이프 사와서 제대로 수리할 생각입니다. 








 



특별히 나사로 조이는 정도를 조절하지 않고 고정해도 될 것 같아서 임시로 클립을 설계하고















요렇게 끼워줬더니 문제없이 작동이 됩니다. 


일단은 굳이 더 수리하지 않아도 될 것 같은데 나중에 시간나면 새로 출력해봐야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pashiran

', 'auto'); ga('send', 'pageview');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