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실리콘이 떨어져서 새로 사왔습니다. 을지로에서 22000원 달라더군요.
 
KE-1402번 외에도 KE-17이나 KE-1300번도 복제시 쓰이는 것을 다른 사이트에서 본 것 같은데
 
어떤 차이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이전에 실패한 실리콘 틀을 가위로 썰어서 넣었습니다.
 
실리콘의 재활용이죠.. -ㅅ-
 
저 상황에서 실리콘을 부으면 기포가 빠져나오기 매우 힘드므로,
 
탈포기 없이 제작하실때는 아주 곱게 썰어서 처음 실리콘과 경화제를 섞은 후에 썰은 실리콘을 넣고 잘 섞은 후
 
같이 부어주면 됩니다.(왠지 요리강좌 같군요;)
 
 
 
 
 
 
 
 
 
 
 
 
 
 
 
 
 
 

비닐장갑과 앞치마는 필수품입니다. 실리콘은 물건 등에 묻었을 때는 휴지로 여러번 닦아내면 되지만
 
손에 묻으면 무지 찝찝하고 특히나 옷에 묻으면 절대 처리불가능입니다.
 
 
 
 
 
 
 
 
 

저번의 실패를 거울삼아 쬐꼼만 섞었습니다.
 
 
 
 
 
 
 
 
 
 
이하는 탈포기 통에 넣고 탈포시키며 작업한 사진입니다.

드뎌 실전투입되는 탈포기입니다.
 
기존에 썰어넣은 실리콘 조각들 때문에 잘 흘러내려가질 않고 있는 상황
 
 
 
 
 
 
 
 
 
 
 
 
 


밸브를 잠그면 마구마구 부풀어오릅니다.
 
 
 
 
 
 
 
 
 
 
 

밸브를 열면 푸쉬익~~ 하고 가라앉습니다.
 
 
 
 
 
 
 
 
 
 

대여섯 번 밸브를 열었다 닫았다 반복한 이후의 사진
 
 
 
 
 
 
 
 
 
 
 

풍선을 공기를 약간만 집어넣고 묶은 후
 
 
 
 
 
 
 

탈포시키면 이렇게 됩니다 ^^
 
 
 
 
 
 
 
 
 
 
 

1차 투입된 실리콘의 기포가 어느정도 빠진 후 2차 투입. 그런데 양이 여전히 약간 부족하군요
 
3차 투입까지 해야 할 듯;
 
 
 
 
 
 
 
 
 






차이가 느껴지십니까?
 
사진은 간단하지만 꽤 오래 걸렸습니다.
 
사실 실리콘 틀은 이렇게 무식하게 탈포를 할 필요는 없습니다. 중요한건 레진의 탈포지요.
 
그렇지만 기왕 탈포기 써보는거 한번 최대한 해보고 싶었습니다.
 
 
 
 
 
 
 
 
 
 
 

실리콘 기포는 잘 터지지 않는데 특히나 잔 기포는 무지하게 안터집니다.
 
어차피 표면에 있는 기포들은 상관없지만 그래도 신경쓰일땐 에어브러시로 훅~ 불어 주면 다 터집니다.
 
 
 
 
 
 
 
 
지금은 경화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용기에 남은 실리콘의 경화상태를 보니 경화제의 양이 적절했던 듯 합니다.
 
나중에 이어서 올리지요.
신고
Posted by pashiran

', 'auto'); ga('send', 'pageview');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