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동그란 원판을 머리에 맞게 전동 공구로 깎았습니다.
 
완벽하게 머리에 밀착되긴 힘드므로, 머리에는 스카치 테잎을 붙여 퍼티가 잘 떨어지게 하고
 
묽게 한 에폭시 퍼티를 발라 꾹 눌러주면 여분의 퍼티는 밀려나오게 됩니다.
 
 
 
 
 
 
 
그리고, 항상 하던 대로 경화시간의 촉진을 위해 드라이어로 구웠습니다....
 
 
 
 
 
 
.
.
.
.
 
 
 
 
 

기본 뼈대가 된 프라판이 다 들고일어나버렸습니다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OTL
 
 
 
 
 
 
 
 
 
 
 
 
 
 

어쩔 수 없이 뜯어냈습니다. 흠집은 퍼티질로 메꿔야할듯, 일거리가 배로 늘어났네요  ㅠㅠ
 
 
 
 
 
 
 
 


완벽한 표면을 얻기 위한 서페이서&퍼티질.
 
사진은 하나뿐이지만 여러번 반복되었습니다.
 
 
 
 
 
 
 
 
 
 
 
 
 

모서리 안쪽의 사이가 뜬 부분을 처리하는 방법.
 
폴리 퍼티를 바른 후,
 
 
 
 
 
 
 
 

휴지로 삭~ 닦아내면 끝.
 
 
 
 
 
 
 
 
 
 
 
 
 
 

기존에 만든 제트 스크랜더 날개는 자꾸 휘어지는 부작용이 있어 결국 다시 만들기로 했습니다.
 
당시 프라판을 구하기가 힘들어 건축모형용으로 나온 제품을 사용했는데
 
폴리 퍼티나 일반 프라스틱 본드와는 영 궁합이 안좋네요..
 
 
 
 
 
 
 
 

프라판으로 대치하기로 하고 실제크기로 도면을 프린트해서 본으로 썼습니다.
 
날개는 1mm 프라판 3장을 붙여 제작.
 
 
 
 
 
 
 
 
 



접착시 생긴 기포제거를 위한 퍼티질.
 
 
 
 
 
 
 
 
 
 

사포질로 부드러운 곡선을 만들고 퍼티질합니다.
신고
Posted by pashiran

', 'auto'); ga('send', 'pageview');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