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석달 만이군요... 흠..


3D 프린터로 각종 자잘한 부품을 생산하게 되면서 


미니 테이블 소의 설계를 '아주 약간' 변경했습니다. 





벨트 텐셔너가 들어갔죠. 타이밍 벨트의 유격을 스프링이 달린 아이들러로 밀어줘서


항상 벨트를 탱탱하게 유지시켜 주는 물건입니다. 


전에는 저게 없어서 모터를 당겨서 고정하도록 했는데 프레임이 포맥스 기준이다보니


당기는 쪽으로 휘어지게 되어 그 부분을 보정하는 부품까지 따로 만들어야 했습니다. 


이젠 그냥 조립하면 됩니다. 




사실 공간이 상당히 협소해서 넣기가 상당히 까다로왔는데 아슬아슬하게 들어가겠더군요.



원래 컨셉이 CNC 가공으로만 제작되는 것이었기 때문에 설계에 한계가 많았는데


이제는 프린터를 좀 적극적으로 이용하려고 합니다. 







그리고 스핀들 축을 전산볼트로 변경했습니다. 


사실 지난번 것은 알루미늄 선반가공까지 한거라 그냥 쓰려고 했는데(변경하면 또 설계변경해야 하고;)


어차피 손보는 김에 같이 변경했습니다. 


전산볼트로 할 경우 축의 정밀도가 좀 걱정되기도 했는데 벨트 텐셔너가 있으니 걱정 없습니다







아이들러에는 베어링이 한개 들어갑니다.


사실 미니츄어 베어링이 있으면 전체적으로 크기를 작게 해서 설계에 여유가 있었을 텐데


갖고있는 외경 9 사이즈의 베어링에 맞춰 설계하다 보니 좀 커졌습니다. 










이참에 simplify 3D를 큰맘먹고 질렀습니다. 


국내에서는 http://labc.kr/ 에서 판매한다고 하는데 메뉴에 안보이네요. 


문의하기도 귀찮고 결재도 영문사이트가 편해서 그냥 본사홈피에서 페이팔 결재했습니다. 




 







어느정도 설정하고 난 뒤 출력테스트를 해보니 확실히 품질도 더 낫고



무엇보다 서포트가 엄청 잘 떨어집니다. 
















여러번 수정했습니다. 작은 물건이다 보니 출력할 때의 편차 0.2mm 정도 때문에 계속 맞지를 않네요.


부품이 부품 안에 끼워지는 모양이다 보니 끼우는 부분마다 편차를 감안해서 수치를 전부 재조정했습니다. 










최종결과








스프링까지 끼워보니 부드럽게 잘 움직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

', 'auto'); ga('send', 'pageview');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