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지난번에 이어서 수족관 펌프로 교체하기 위해 한개 구매했습니다.

 

성능보단 무소음쪽에 주력하고 싶었기에 12와트짜리 작은걸로 결정했네요.

 

 

 










 

스위치 기판을 어디다 치웠는지 도저히 찾을수가 없어 결국 그냥 선을 따내야 할 것 같습니다.

 

임시로 전원넣고 테스터로 찍어가며 찾는중입니다.

 

여기서 좀 삽질했는데 센서를 연결하지 않으면 팬이 고정으로 돌아가는것을 모르고 조정이 안된다고

 

한참 해멨습니다.

 

 

 

 

 






 

스위치와 LCD 연결 핀은 반대로 꽂아야 분리가 쉬울 것 같습니다.

 

원래 있던 방향 대로라면 분리할때바다 팍콘고정한 볼트를 전부 풀어야 겠더군요.

 

그런데 부품박스를 뒤져봐도 1열짜리 소켓이 없네요..  결국 또 힘들게 갈아내서 1열짜리로 만들었습니다;;

 

 

 

 

 

 



 

원래 있던 핀은 제거했습니다.

 

 

 

 

 

 

 





 

사진에는 90도 휜걸로 했는데 조립해보니 그래도 걸리적거려서 결국 도로 펴줬습니다.

 

하여간 핀 교체는 끝났고....




 

다시 제작한 아크릴 물통입니다. 펌프가 들어가야 하기에 크기가 좀 커졌습니다.

 

전에 제작한 물통은 들어갈게 없기에 뚜껑을 접착해 버렸지만

 

이번에는 펌프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개폐형으로 해야 하다 보니 일거리가 많습니다.

 

 

 

 

 

 

 

 

 

 



 

볼트를 박을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위쪽에 3mm 아크릴판을 덧대어 두께가 총 8mm가 되었습니다.

 

5mm 아크릴판에도 3mm 볼트를 박을 순 있지만 손으로 뚫다 보면 오차가 분명 생길 것이기에

 

약간 여유를 두었습니다.

 

 

 

 

 

 

 

 



 

락앤락 같은 물통은 고무 패킹이 있지만 자작뚜껑에는 그런게 없죠;;;

 

일단 물통 윗면의 평면을 잡기 위한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시트지를 떼고 난 대지와 에폭시 본드를 준비합니다.

 

저 비닐코팅지는 에폭시 본드가 붙지 않는 특성이 있습니다(중요!)

 

 

 

 

 

 

 

 

 



 

짜내고 잘 섞은 후...

 

 

 

 

 

 



 

윗면에 잘 발라줍니다.

 

 

 

 

 

 

 



 

그리고 그대로 시트지 대지에 엎은 후

 

 

 

 

 



 

무거운 것으로 꼭 눌러주고 경화를 기다립니다.

 


 

살짝 경화가 되었다 싶으면 삐져나온 에폭시 퍼티를 칼로 삭 그어서 잘라줍니다.

 

완전 경화후 작업하는 것보다 편합니다.

 

 

 

 

 

 



 

역시 안쪽도 삭~

 

 

 

 

 

 



 



 

괜히 힘들게 사포질할 필요 없이 보다 편하게 윗면 평판 만들기가 끝났습니다.

 

 




 

뚜껑을 준비하고

 

 

 

 

 

 



 

분해조립 편하게 십자볼트로 하고 싶었는데

 

십자볼트는 낱개로 팔지 않기 때문에 결국 3*15 렌치볼트로 구매했습니다.

 

 

 

 

 

 

 





 

일일이 구멍을 뚫고 3mm 탭을 내서 볼트를 박아줍니다.

 

손으로 하다 보니 이것도 반나절은 걸리는군요... 몇개는 비뚤어져서 순접으로 메꾸고 다시 뚫고 했습니다.

 

 

 

 

 

 

 

 

 



 

위 상태로는 밀폐가 되지 않습니다. 물을 넣어보니 그래도 볼트가 많아서인지 줄줄 새지는 않고

 

물이 똑똑 떨어질 정도더군요.

 

패킹으로 쓸 만한 재료를 찾지 못해 많이 해멨는데

 

맨 처음 생각했던 커팅매트는 중심에 딱딱한 pvc 판이 끼어있어 사용하기 난감했습니다.

 

우레탄/실리콘 판을 판매하는 곳은 있지만 주말까지 기다리기도 싫고 그렇다고 인터넷 주문하자니 배송비가 아깝고....

 

우레탄 판을 준비했습니다. 회사 알바 자리에 있는 커팅매트를 약간 무단절취 -_-;;; 한 것입니다.

 

 

 

 

 

 

 



 

모양대로 잘라줍니다.

 

 

 



 

볼트가 들어갈 구멍을 뚫기 위해 네임팬으로 표시한 후..

 

 

 

 

 

 







 

작업실 잡동사니에 섞여있던 동관을 살짝 잘라 가장자리를 사포질하여 날카롭게 만들어 줍니다.

 

 

 

 

 

 

 

 







 

자리를 잡고 펜치로 쾅 쳐주면 뽕 하고 뚫립니다.

 

드릴로 깔끔하게 뚫리지 않을 것 같아서 펀치 방식으로 뚫은 것인데

 

실제 드릴로 깔끔하게 뚫어질지 아닐지 실험해보진 않았습니다...그냥 펀치로 잘 뚫리니 된거죠 뭐 ^^;








 

펌프와 연결되는 부분입니다. 탭 두께를 확보하기 위해 추가로 아크릴판을 붙였습니다.

 

이때쯤에 슬슬 작업이 매우 지겨워 지기 시작했기 때문에;; 마무리가 시원찮습니다...

 

 

 

 

 

 

 







 

12v 펌프에서 220v 펌프로 바뀌었기 때문에 전원제어가 필요해 졌습니다.

 

SSR(Solid State Relay)를 역시나 잡동사니 부품상자에서 찾아내어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외부와의 연결구도 마련해 줍니다.


막판에 사고터졌습니다;;

 

 

OH MY GOD!!!!!!

 

릴레이와 전원코드 땜질해 붙여놓고 팍콘을 다시 끼워보니 LCD가 들어오지 않네요;;;;;;;

 

 

 

 

 

 

 



 

팍콘 2에 연결해 보니 lcd는 정상입니다.

 

팍콘에 문제가 생긴 것 같은데 이 난관을 어찌 해결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이번주말엔 완성하려 했는데 여기서 또 발목을 잡히네요... ㅜㅜ

 

정 안되면 팍콘 2로 교체해야 할 것 같습니다... 어휴....

 

신고
Posted by pashiran

', 'auto'); ga('send', 'pageview');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