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훈's 작업실


 

 

 

 


 

지난번에 이어서 수족관 펌프로 교체하기 위해 한개 구매했습니다.

 

성능보단 무소음쪽에 주력하고 싶었기에 12와트짜리 작은걸로 결정했네요.

 

 

 










 

스위치 기판을 어디다 치웠는지 도저히 찾을수가 없어 결국 그냥 선을 따내야 할 것 같습니다.

 

임시로 전원넣고 테스터로 찍어가며 찾는중입니다.

 

여기서 좀 삽질했는데 센서를 연결하지 않으면 팬이 고정으로 돌아가는것을 모르고 조정이 안된다고

 

한참 해멨습니다.

 

 

 

 

 






 

스위치와 LCD 연결 핀은 반대로 꽂아야 분리가 쉬울 것 같습니다.

 

원래 있던 방향 대로라면 분리할때바다 팍콘고정한 볼트를 전부 풀어야 겠더군요.

 

그런데 부품박스를 뒤져봐도 1열짜리 소켓이 없네요..  결국 또 힘들게 갈아내서 1열짜리로 만들었습니다;;

 

 

 

 

 

 



 

원래 있던 핀은 제거했습니다.

 

 

 

 

 

 

 





 

사진에는 90도 휜걸로 했는데 조립해보니 그래도 걸리적거려서 결국 도로 펴줬습니다.

 

하여간 핀 교체는 끝났고....




 

다시 제작한 아크릴 물통입니다. 펌프가 들어가야 하기에 크기가 좀 커졌습니다.

 

전에 제작한 물통은 들어갈게 없기에 뚜껑을 접착해 버렸지만

 

이번에는 펌프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개폐형으로 해야 하다 보니 일거리가 많습니다.

 

 

 

 

 

 

 

 

 

 



 

볼트를 박을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위쪽에 3mm 아크릴판을 덧대어 두께가 총 8mm가 되었습니다.

 

5mm 아크릴판에도 3mm 볼트를 박을 순 있지만 손으로 뚫다 보면 오차가 분명 생길 것이기에

 

약간 여유를 두었습니다.

 

 

 

 

 

 

 

 



 

락앤락 같은 물통은 고무 패킹이 있지만 자작뚜껑에는 그런게 없죠;;;

 

일단 물통 윗면의 평면을 잡기 위한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시트지를 떼고 난 대지와 에폭시 본드를 준비합니다.

 

저 비닐코팅지는 에폭시 본드가 붙지 않는 특성이 있습니다(중요!)

 

 

 

 

 

 

 

 

 



 

짜내고 잘 섞은 후...

 

 

 

 

 

 



 

윗면에 잘 발라줍니다.

 

 

 

 

 

 

 



 

그리고 그대로 시트지 대지에 엎은 후

 

 

 

 

 



 

무거운 것으로 꼭 눌러주고 경화를 기다립니다.

 


 

살짝 경화가 되었다 싶으면 삐져나온 에폭시 퍼티를 칼로 삭 그어서 잘라줍니다.

 

완전 경화후 작업하는 것보다 편합니다.

 

 

 

 

 

 



 

역시 안쪽도 삭~

 

 

 

 

 

 



 



 

괜히 힘들게 사포질할 필요 없이 보다 편하게 윗면 평판 만들기가 끝났습니다.

 

 




 

뚜껑을 준비하고

 

 

 

 

 

 



 

분해조립 편하게 십자볼트로 하고 싶었는데

 

십자볼트는 낱개로 팔지 않기 때문에 결국 3*15 렌치볼트로 구매했습니다.

 

 

 

 

 

 

 





 

일일이 구멍을 뚫고 3mm 탭을 내서 볼트를 박아줍니다.

 

손으로 하다 보니 이것도 반나절은 걸리는군요... 몇개는 비뚤어져서 순접으로 메꾸고 다시 뚫고 했습니다.

 

 

 

 

 

 

 

 

 



 

위 상태로는 밀폐가 되지 않습니다. 물을 넣어보니 그래도 볼트가 많아서인지 줄줄 새지는 않고

 

물이 똑똑 떨어질 정도더군요.

 

패킹으로 쓸 만한 재료를 찾지 못해 많이 해멨는데

 

맨 처음 생각했던 커팅매트는 중심에 딱딱한 pvc 판이 끼어있어 사용하기 난감했습니다.

 

우레탄/실리콘 판을 판매하는 곳은 있지만 주말까지 기다리기도 싫고 그렇다고 인터넷 주문하자니 배송비가 아깝고....

 

우레탄 판을 준비했습니다. 회사 알바 자리에 있는 커팅매트를 약간 무단절취 -_-;;; 한 것입니다.

 

 

 

 

 

 

 



 

모양대로 잘라줍니다.

 

 

 



 

볼트가 들어갈 구멍을 뚫기 위해 네임팬으로 표시한 후..

 

 

 

 

 

 







 

작업실 잡동사니에 섞여있던 동관을 살짝 잘라 가장자리를 사포질하여 날카롭게 만들어 줍니다.

 

 

 

 

 

 

 

 







 

자리를 잡고 펜치로 쾅 쳐주면 뽕 하고 뚫립니다.

 

드릴로 깔끔하게 뚫리지 않을 것 같아서 펀치 방식으로 뚫은 것인데

 

실제 드릴로 깔끔하게 뚫어질지 아닐지 실험해보진 않았습니다...그냥 펀치로 잘 뚫리니 된거죠 뭐 ^^;








 

펌프와 연결되는 부분입니다. 탭 두께를 확보하기 위해 추가로 아크릴판을 붙였습니다.

 

이때쯤에 슬슬 작업이 매우 지겨워 지기 시작했기 때문에;; 마무리가 시원찮습니다...

 

 

 

 

 

 

 







 

12v 펌프에서 220v 펌프로 바뀌었기 때문에 전원제어가 필요해 졌습니다.

 

SSR(Solid State Relay)를 역시나 잡동사니 부품상자에서 찾아내어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외부와의 연결구도 마련해 줍니다.


막판에 사고터졌습니다;;

 

 

OH MY GOD!!!!!!

 

릴레이와 전원코드 땜질해 붙여놓고 팍콘을 다시 끼워보니 LCD가 들어오지 않네요;;;;;;;

 

 

 

 

 

 

 



 

팍콘 2에 연결해 보니 lcd는 정상입니다.

 

팍콘에 문제가 생긴 것 같은데 이 난관을 어찌 해결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이번주말엔 완성하려 했는데 여기서 또 발목을 잡히네요... ㅜㅜ

 

정 안되면 팍콘 2로 교체해야 할 것 같습니다... 어휴....

 

신고

Comment +0

', 'auto'); ga('send', 'page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