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05 15:50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쓰려고 보니 몇분간 명칭 때문에 헤멨는데 이것의 정식 명칭은 무얼까요?


보통 실패(spool,reel:실을 감는 도구) 라고 불렀는데 실패(失敗)라고 읽히기가 십상이라..


하여간 주말에 방정리하다가 얼마 남지않은 전선들이 쓸데없이 공간을 많이 차지해서


정리용으로 만들어 봤습니다. 







이런 식으로 조합이 가능하도록 만들고, 눕혔을때 굴러가지 않게 8각형으로 잡고 


전선이 풀리지 않게 끼우는 홈을 만들고


감는 전선 양에 따라 조합이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아예 분리가능하도록 하는 방법도 생각해 봤지만 설계상 골치가 아파져서 포기.









요런 식입니다. 접착은 순간접착제로 하고 바닥면은 구멍이 작게 뚫려져 있는데


전선을 감을때 손으로 감기 힘들것 같아 


저곳에 M6 볼트를 넣어 고정하고 전동드릴로 돌려서 감도록 작은 구멍을 만들었습니다. 







평소엔 raft를 주로 사용하는데 이렇게 넓고 얇은 부품에 raft를 사용하면 


출력물만큼 필라멘트를 버리게 되는 것이 아까워 그냥 맨바닥에 깔고 있습니다. 


다행히 전에 튜닝해놓은 것이 별로 틀어지지 않아 잘 붙어있네요.







출력상태가 그리 깔끔하진 못하지만 그냥 쓸만은 합니다. 


순간접착제로 조립한 후 전선을 고정할 구멍을 뚫어줍니다. 










1:1:1 비율로 만든 것과 1:2 사이즈로 만든것을 한개씩 뽑아봤습니다. 



볼트로 고정하고 전동 드라이버를 물려 전선을 감습니다. 











오른쪽의 전선 6개를 2개로 정리했습니다.  


마음에 드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D.I.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쉬 전동드릴 배터리 분석  (2) 2016.01.24
브레드보드용 3.3V 전원기판 만들기  (2) 2016.01.17
전선감개.  (5) 2016.01.05
3D 프린터로 눈사람 얼굴 만들기  (0) 2015.11.27
드릴 프레스 설계와 기어 프린팅.  (0) 2015.11.19
컴프레서 재정비.  (0) 2015.11.01
Posted by pashiran

', 'auto'); ga('send', 'pageview');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