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훈's 작업실


어려운 건 아닌데 딱히 쓸일이 있는 것도 아니고

단지 재료 수급의 문제로 아이디어가 떠오른 채로 방치하고 있던 휘어지는 PCB 제작을 한번 해봤습니다.

정말 단순하게 그냥 다림질 PCB 에칭 방법을 사용해서 에칭을 하면 됩니다.

어디에?



동판에.

의외로 구하기 어려운 게 얇은 황동이나 적동판인데,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가장 얇은 황동 or 적동판은 0.2mm 더군요.

이걸로 한번 시도해 보았으나 너무 두꺼워서 에칭은 가능하나 충분히 flexible 하지 않다는 문제가 있어서

내친김에 그냥 좀 비싼 수입산을 구매했습니다;;
(전혀 불가능 한 것은 아니니 그냥 0.2mm 써도 됩니다만 회로제작시 패턴은 좀 굵어야 되겠더군요)


프라모델 재료 쪽으로 뒤지다 보면 AFV나 철도모형 계열을 많이 취급하는 쇼핑몰에서 취급합니다만 거의 구매자가 없는 관계로

재고가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일단 제가 구매한 곳 링크 http://goo.gl/pU38G 





별것 아닌데 국내생산자가 없거나 소량이라 시장형성이 안되어서 그런지 수입산이고 인치단위입니다.

0.002인치와 0.003인치 가 사용하기 적당하더군요.(0.0508mm,0.0762mm)








0.001인치입니다. 종이처럼 휘어집니다.





기타등등.












딱히 설명할 필요없는 다림질 에칭입니다.

일단 시험해보는게 목적이므로 최대한 가늘게 패턴을 뽑았습니다.








저 동판을 그대로 에칭하면 당연히 뒷면에서 에칭되어 전부 녹아 없어지게 되므로 그대로 에칭하면 안되고



http://goo.gl/MxBfC

이 난연성 테이프를 사용합니다.





동판 뒷면에 테이프를 꼭꼭 손톱으로 눌러붙여 빈틈이 없도록 밀착합니다.

캡톤 테이프를 사용하는 이유는 에칭 후 납땜할 때 일반 테이프는 열에 녹아버리기 때문입니다.

반드시 캡톤 테이프를 써야 합니다.









여분을 잘라내고 에칭합니다.













인터넷 보며 시간 때우다 그만 에칭을 너무 심하게 해서;;;;

패턴이 좀 날라갔네요

그나마 조금 살아있는 쪽만 약간 보수해서 납땜했습니다. 어차피 테스트용이라 다시 할 생각은 들지 않더군요.

열에 강한 캡톤 테이프라도 납땜할 때 인두를 너무 오래 대고 있으면

끈끈이가 약간 녹아 패턴이 옆으로 살짝살짝 움직입니다
. 이것만 조심하면 딱히 어렵진 않고 패턴이 테이프에만 고정되어 있어

기판을 고정하기 힘드니 스카치 테이프로 바닥에 당겨 붙이고 납땜하면 편합니다.














상당한 노고가 들어가겠지만 양면 캡톤 테이프를 이용해서 양면 PCB를 만드는 것도 가능해 보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Comment +8

  • 질문 있습니다!! 방금 합선에 의해 기판에 이상이 갔는데 검색하다 저같은 사례 찾지를 못해서

    어쩔수 없이 질문 드립니다 ㅠㅠ

    http://postfiles11.naver.net/20120120_266/xoghks1s_1327036831735EUKWb_JPEG/2012-01-20_14.09.43.jpg?type=w1

    전기 재품 조립하다 전원 켜놓고 하고있었단걸 깜빡 하고 방심하다가 합선이 나버렸습니다 ㅠ

    합선인지는 잘 모르겠는데 스파크가 강렬하게 튀였어요 ...ㅠㅠ

    전원 얼른 끄고 기판의 상태를 보니까 위 사진처럼 pcb기판의 그 구리부분??이 납땜과 같이 떠버렸드라구요 ㅠㅠ

    음 제 경험상(제가 라디오 킷트 만들기등등 만들가 실수로 저런적이 몇번 있었어용;;)저런 경우 고장이고 못고친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이쪽을 더불어 다방면으로 지식과 경험이 풍부하신 pashiran님께 여쭈어 봅니다.

    • 합선의 상태에 따라 다른데요. 합선이라 하며 보통 전압이 걸쳐있는 두 지점에 도체를 닿게 해서 순간 강한 전류가 흐르며 도선이나 부품이 타버리는 거죠.

      운 좋게(?) GND(접지)쪽 도선과 다른 전원쪽에서 합선되어 도선만 탔다면 테스터로 확인 후 해당 도선만 따로 납땜에서 연결을 살려주면 수리가 가능하고요.

      저항이든 컨덴서든 ic든 간에 어떤 부품을 통해서 과전류가 흐르며 합선이 일어난 경우에는 거의 대부분 해당 부품이 망가지기 때문에 망가진 부품을 추적해서 교체해야 합니다. - 이게 어렵죠;;

      힌트라면 부품이 탔을 때는 바로 손을 살짝살짝 대 보면 특정 부품이 엄청 뜨거워서 어떤 부품에 문제가 생겼는지 짐작할 수 있고요. 또한 도선만 탔을 때와 달리 약간 시큼~한 특유의 냄새가 납니다. 물론 시간이 지나 냄새가 날아가면 알기 힘들어요.

      사진은 부품의 일부분만 보여서 알기 힘든데
      생긴 것으로 보아서는 커넥터 접속부로 보이는군요.
      그렇다면 220V나 비슷한 고전압이 흐르는 커넥터를 건드리신 것 같은데 운이 좋아서(?) 바로 옆 다른 커넥터와 합선된 것일수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그냥 제자리에 다시 납땜해주고 혹시 기판에서 끊어진 부분 있으면 그것만 연결해주시면 되고요.
      아니라면... 딱히 뭐라 말씀드리기 힘드네요 ^^:

  • 답변 감사합니다!!

    오래된 기판이라 수리 맞길 곳도 없었는데

    답글 보고 바로 손수 고쳐봐야겠어요 ^^ 고마워요

  • 질문드립니다. 2013.07.25 10:32 신고

    다리미 공법중.. 패턴 찍어내시는게 그냥 A4 용지에 찍어내신건가요??

    • 아닙니다. 토너가 잘 떨어지도록 비닐코팅된 용지를 씁니다.
      저는 스티커 배대지를 사용하는데 스티커 떼어내고 남은 뒷면의 비닐코팅된 종이입니다.
      방산시장에서 A4용지 사이즈로 잘라파는 곳이 있어서 그쪽에서 주문해서 사용했지만
      처음 시작할 때는 그냥 동네 문방구에서 시트지 적당히 사서 시트지는 떼어내고
      A4용지 사이즈로 잘라 쓰면 됩니다.

      저는 인쇄할 때는 프린터에서 제일 두꺼운 용지에 진하게 인쇄하는 패턴으로 합니다만,
      프린터에 따라 조금 다른 세팅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 장태둰 2013.12.22 00:51 신고

    걍 플랙시블 기판을 사거나
    FFC(플랫 필름 케이블)을 주문제작하는게 훨 편하겠군요

  • ㄷㄷㄷㄷ 2013.12.23 01:03 신고

    세상에나 플랙시블 기판을 만들었네요 ㄷㄷㄷㄷ DIY 장인이신듯

  • 이학종 2015.06.27 16:38 신고

    참신한 시도네요. 지금은
    플렉시블 동판을 판매하더군요. 양면. 그걸로 만들면 되겠습니다.

', 'auto'); ga('send', 'page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