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훈's 작업실

저같은 사람들이 항상 그렇듯 각종 상자에 부품들이 쌓여 있다가 


점점 뭐가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없는 상황이 되기 전에


가끔씩 정리를 해야만 하는 상황이 오죠.






그러다가 운 좋게도 몇년 전에 사놓고는 뚜껑을 분실해서 쓰지도 못하고 있었던 열전사 프린터의 뚜껑을 찾아냈습니다. 










adafruit 에서 라이브러리와 소스를 제공(링크) 하고 있어 연결후 긴 텍스트만 출력하도록 수정해서 업로드해봤더니 잘 되는군요.


 









이런 종류의 프린터에는 감열지라는 특수 종이를 사용하죠. 


열을 가하면 검게 변색되는 코팅처리가 되어 있어 프린터에서 잉크를 찍는 게 아니라 열을 가해서 글자를 인쇄합니다. 


잉크 리필이나 청소 등 유지보수가 거의 필요 없는 장점이 있는 대신


용지 자체의 내구성이 떨어져 장기 보관시 잉크가 흐려져 지워지는 단점이 있습니다. 










하여간, 이 감열지를 꽤 많이 갖고는 있습니다. 










문제는 제가 갖고있는건 79mm 용지라는거죠. 


저 프린터는 57mm 용지를 사용하고요. 









용지 가격이 비싸진 않습니다만 50롤씩 판매하거나 하는 경우가 많고 


5롤 이하 소량으로 판매하는 곳은 찾기 힘듭니다. 


79mm 용지만 많이 갖고있어도 어차피 향후 10년간은 쓸데가 없을 것 같아 


잘라서 사용하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포맥스를 적당히 잘라 구조를 만들어 봤습니다. 


종이가 들어가는 곳의 폭을 정확히 79mm 로 만들었고요











57mm 거리에 정확하게 칼날을 박습니다. 












그리고 종이를 끼워 당기면 이렇게 잘라집니다. 











은근히 재밌습니다. 








신나게 자릅니다. 










어디에 쓸지 고민좀 해봐야겠습니다. 

신고

Comment +0

', 'auto'); ga('send', 'page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