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훈's 작업실

3D 프린팅한 케이스에 에폭시 퍼티를 넣어서 히터를 고정하고 굳혀봤습니다. 







이후 몇번 실험을 해봤는데 온도반응이 너무 느려서 안되겠네요

금속 케이싱을 하고 싶었지만 히터가 충분히 들어갈 두께로 알루미늄 가공하기엔 너무 벅찰 것 같아 고민을 했습니다.








글루건 테스트용으로 초소형 PTC 히터를 구매했던게 생각나서 꺼내봤습니다. 





 

접촉면적도 딱 적절하고 그대로 히터와 박막센서를 감싸서 사용하려고 합니다. 









히터를 그대로 사용하니 온도반응이 매우 빠르고 좋군요

3D 프린터용 히터를 그냥 사용하는 것도 감안해 봤습니다만 

이 PTC 히터는 여기 아니면 쓸곳이 없을 것 같아 잉여부품 정리용으로 써버리려 합니다. 








마무리로 아두이노 우노용 코드를 ATTINY85 로 되돌리고 업로드했습니다. 










아두이노 3CH 온도센서(링크) 로 작동을 확인해 봅니다. 

온도센서 오차 때문인지 45도 정도로 유지가 되는군요.




가변저항으로 10도 내외 조정이 가능합니다. 

빠르게 온도가 올라가면서도 5~6초 정도에 온도가 안정화 되네요. 

이제 케이스 설계만 해서 출력하고 조립하면 될 것 같습니다. 



Bite_Away.brd

Bite_Away.sch

Bug_Bite_Helper.ino 


'Completed > DIY Bite Aw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기 버물리 #4  (0) 2018.06.25
전기 버물리 #3  (0) 2018.06.10
전기 버물리 #2  (0) 2017.09.01
전기 버물리 #1  (0) 2017.09.01

Comment +0

', 'auto'); ga('send', 'page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