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훈's 작업실

집에 들고 들어와서 찬찬히 훑어보니.. 좀 많이 어이가 없습니다.

 

 

이런 류의 작업은 인터넷 의뢰받는곳이 그닥 많지 않고 주로 직접 찾아가거나

 

전화로 컨택하여 도면을 보내거나 해야 하는데

 

 

 

제 사정상 도면만 보내기에는 거리가 가깝고 직접 돌아다니기에는 약간 아슬아슬하게 멀어서

 

좀 퇴근하고 후다닥 달려가서 청계천 뒤지는 방법을 썼습니다만

 

 

 

아무래도 업체들이 문을 닫을 시간쯤에 도착하기 때문에 여유가 없어서

 

처음 들어간 집에서 도면 보여주고 가공비 흥정해서 대충 예상한 가격을 맞춰보고

 

도면을 맡긴 후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일주일이 흘러 오늘 찾아와서 집에 돌아와 확인했더니...

 

 

버(burr) 제거를 C 따듯이 해놓는 분이로군... 하는 생각이 드네요

 

 

 

 

 

 

 

어라? 이거 왜 중심에 안 뚫려있을까요?

 

 

 

 

 

 

 

그런데 반대쪽은 중심에 뚫려있었다는거;; 사장님... 바이스가 헐거운가보네요...

 

 

 

 

 

 

 

고정부품인데... 한쪽에서 8mm 정도 탭 파야하는데 관통해놓으시고..

 

 

 

 

 

 

실수로 한쪽에 살짝 파놓으시고...

 

 

 

 

 

 

 

 

네 그래요. 버 제거를 C 따내듯이 하다 보면 저런 자국이 생길수도 있는거죠....

 

 

 

 

 

 

 

저런건 어차피 조립하면 안보인다는거 알고 계셨나봐요.

 

 

 

 

 

 

 

 

 

C 따낸 부분인데 자국이 좀 이상해요.

 

 

 

 

 

 

 

설마 직접 들고 줄질하신걸까요.......얼핏 보면 C가 아니라 R 같아요

 

 

 

 

 

 

 

 

따내다 보면 얇은 부분은 좀 날아갈 수도 있는거죠..

 

 

 

 

 

 

 

 

 

세상이 너무 각잡혀있으면 얼마나 답답하겠어요?

 

직각이라도 조금의 약간씩 옆으로 틀어주고 꺾어지는 것도 삶의 여유에요

 

 

 

 

 

 

여기도 줄질하셨나봐요? 꼭 수공예로 만든 것 같은 느낌이군요

 

 

 

 

 

 

개인가공물이야 뭐 자투리 금속 쓰는거고 그러다 보면 흠집 좀 있는거야 당연한 거고요.

 

 

 

 

 

 

 

힘들고 지쳐 술한잔 먹고 작업하다 보면 한번 뚫는데 세번씩 잘못 찍는일도 있는거죠

 

 

 

 

 

 

기계가 좀 오래 되다 보니까 밀링한번 미는데 저렇게 흔적이 남을수도 있는거에요

 

 

 

 

 

 

 

저건 일부러 헤어라인 처리해주신거죠?

 

사포로 박박 미면서 힘들어 하셨을 사장님 생각하니 죄송할 따름이에요

 

 

 

 

 

 

 

이 부분은 도면이랑 아예 다르게 나왔지만... 뭐 괜찮아요

 

 

 

 

 

 

기어축은 참 깔끔하네요... 그나마 다행이에요

 

 

 

 

 

키 홈 옆면의 자국은 마치 세월의 무상함을 느끼게 해주는 골동품의 포스가 느껴져요

 

 

 

 

 

 

거기다 중심에서 살짝 어긋나게 삐딱하게 파놓으셨으니 키를 아주 단단하게 잘 물고 있겠군요...

 

 

 

 

 

 

아... 가공업체 많이 다녀본건 아니지만 이런 작품은 정말 처음 봅니다...

 

대림상가 옆골목 대명정밀 사장님... 정말 감탄할 따름입니다.

 

 

 

 

 

 

 

 

 

 

 

 

 

 

 

 

 

 

 

 

 

 

 

 

 

아 C8

Comment +4

  • 양석모 2012.05.01 02:03 신고

    정말 잼있게 봤다고 해도 될까 모르겠네요 님의 인내심에 명복을 빕니다...^^;;
    저도 전기 자전거에 관심이 많아 처음에는 하이런 아줄을 생각했는데....지금은 자작을 꿈꾸며 상상의 나래를 펼치고 있는 뭐 전기자전거 나름 애작가? 입니다...
    저도 우키부키님의 자작을 보고 깜짝 놀랬습니다...그래서 메일도 주고 받으며 많이 배웠습니다.(우키부키님의 자작을 보고 한동안 공허했습니다. 내가 만든다면 더 잘 만들수 있을까 낙담도 했지만...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나름의 방식으로 자작해 보리라. 다시 용기를 내었지요 더 나은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가 님의 글을 읽게 되었습니다. 제가 원하는 방식이 님의 사진 속에 있더라구요 처음에도 그렇게 생각하고 지금도 그것이 정답이라고 생각하고 이번에 보너스타면 신중히 시작해보려구요.
    아직 자료만 모으는 정도지만 언젠가 포기하지 않는다면 만들수 있을꺼라고 믿고 있습니다. 음......언제쯤일까 ㅜ.ㅜ
    하여튼 님의 전기 자전거완성을 보고 싶습니다. 그리고 화이팅을 보냅니다.

  • 로봇공학 2016.01.03 02:06 신고

    헐....ㅋㅋㅋㅋ 저거 밀링 머신으로 가공한거겠죠?
    CNC는 아닐거같고....

  • 전병학 2016.10.30 22:22 신고

    재밌으시네요 ㅋㅋ

  • 전병학 2016.10.30 22:22 신고

    재밌으시네요 ㅋㅋ

몇가지 재료가 필요해 퇴근길에 후다닥~ 청계천으로 뛰어갔습니다.

 

세운상가에서 대림상가 오른쪽길로

 

 

 

 

 

 

 

 

 

 

 

 

 

 

 

 

 

 

 

 

 

 

 

 

 

 

조금 내려가다 오른쪽 샛길로 들어가서 10미터쯤 가면

 

 

 

 

 

 

 

 

 

 

 

 

 

 

 

 

 

볼트 판매점이 있습니다.

 

뭐 딱히 추천한다거나 하는건 아닌데 다른 일로 지나다가 몇번 보고는 스텐볼트를 주로 취급하길래

 

언젠가 스텐볼트가 필요할때 가보면 이상하게 길을 헤매게 되더군요;;

 

사진찍고 지도링크까지 걸면 헷갈리지는 않겠지요.

 

 

 

 

##########3*
지도를 클릭하시면 위치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지도상에서 국민은행 왼쪽 샛길사이.

 

 

 

 

 

아쉽게도 스텐볼트는 낱개판매를 안해서...

 

가끔 필요하긴 했지만 그래도 한주먹만큼만 있으면 될 물건을 한봉다리씩 사야만 했습니다.

 

혹시나 스텐볼트 필요하신 분 있으면 우리 집앞에 와서 전화하시면 한주먹씩 드릴수 있음 ㅡ,.ㅡ

 

3*8 십자볼트랑 3.5*12 십자비스 / 각각 15,000\

 

401 작은병 4개 8,000\ 와 경화촉진제 12,000\

 

영풍문고에서 시트지 2,000\

 

대성재료상사에서 0.6/0.8mm 드릴날, 다이아 원형디스크비트 (얼마더라..?)

 

 

 

거의 3km를 걸었더니 다리가 초큼 뻐근..

'Making > 전기 자전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충전기 케이스 #2  (0) 2011.09.18
충전기 케이스 #1  (0) 2011.09.18
기타등등  (0) 2011.09.18
충전기 50% 완성.  (0) 2011.09.18
monkeylectric의 POV 가 업그레이드되었군요.  (0) 2011.09.18
충전기 제작중 2  (0) 2011.09.18

Comment +0

 

요런 스피커(검정색)을 작업실에서 작업할 때 사용중입니다.

 

보통 핸폰 DMB 라디오 틀어놓고 음악들으면서 작업하지요.

 

그런데 그러다 보면 좀 선이 복잡합니다. DMB 청취시는 핸드폰 배터리를 매우 많이 먹기 때문에

 

충전기를 꽂아야 하고 그러려면 이어폰 연결 젠더를 꽂을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이어폰 연결도 되고 충전도 되는 듀얼 젠더를 꽂아야 합니다.

 

 

 

 

그리고 저 젠더에 연결한 선을 스피커로 연결하고,

 

다시 스피커용 전원선도 연결해야 하죠.

 

 

그러니까 핸드폰과 스피커 갖다놓고 쓰는 선이

 

핸폰 충전코드, 핸폰-스피커 연결코드, 스피커 전원선 3가닥이고

 

어댑터는 2개나 필요합니다.

 

어차피 고정해놓고 쓰긴 하지만 좀 많이 번잡스럽죠 

 

그래서

 

 

 

이런게 있으면 참~ 좋겠습니다만

 

 

 

 

 

 

 

 

 

 

이거 살돈에 조금만 보태면 아이폰 사겠네요.

 

 

 

 

 

그런데 집에 이런게 있습니다.

 

http://www.dealextreme.com/details.dx/sku.8422

 

 

 

페이팔 수수료 포함해도 대략 1.6만원에 구입할 수 있는 저렴한 가격에다 무료배송에

 

별도의 이어폰을 사용한다는 조건이긴 하지만 음질도 꽤 괜찮게 나오죠.

 

디자인이 아이팟 짝퉁이라는 치명적 단점만 빼면 가격대 성능비가 아주 좋은 녀석인데

 

한동안 들고다니지 않은 이 녀석을 이용해서 블투스피커를 만들어볼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무선스피커에 전원이 연결되면 별 의미가 없죠.

 

전기자전거용으로 구매했다 실패해버려서 잉여가 되어버린 리튬폴리머 배터리 4550mA 짜리와

 

스피커, 블투수신기를 준비합니다.

 

 

 

 

 

 

 

 

 

 

블투모듈은 분해가 간단합니다. 위아래 떼고 열면 탁 열리네요.

 

 

 

 

 

 

 

 

 

 

 

반면 스피커는 아무리 봐도 볼트가 없길래

 

아... 이거 고생좀 하겠는걸 했는데 역시나 잘 열리지 않았습니다.

 

보통 저런 부품의 접합은 3가지 방식이더군요. 볼트결합이거나 걸림쇠 방식이거나, 본딩이거나.

 

볼트결합이 당연히 제일 풀기 쉽고

 

걸림쇠 방식도 한쪽을 일자 드라이버로 열거나 때려주면 쉽게 열립니다만

 

본딩 방식은 말 그대로 본드로 붙여놨거나 초음파 용착으로 붙여놓은 것들이라 상당히 안 열립니다.

 

접합면을 세로로 세워놓고 망치로 땅땅 치다 보면 열리긴 합니다만..

 

케이스의 손상은 피할 수 없습니다.

 

 

 

 

 

 

 

 

 

 

 

 

 

혹시나 해서 블투 모듈(4극 입력) 케이블의 배선도를 체크해 놓는 중입니다.

 

별 필요는 없을 것 같고 배터리는 스피커와 공용으로 사용하면 될 것 같네요.

 

 

 

 

 

 

 

 

 

 

 

테스트 연결해놓고 한번 틀어봤습니다.

 

 

 

 

 

 

핸드폰으로 블루투스 음악전송하면서 동영상 찍었습니다.

 

음질이야 뭐 2만원도 안되는 스피커에 블루투스로 연결한 거라 좋지는 않습니다만

 

잘 만들어 놓으면 쓸만할 것 같습니다.

 

 

'Completed > Bluetooth Speak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루투스 스피커 만들기 2 [완성]  (1) 2011.09.10
블루투스 스피커 만들기 1  (0) 2011.09.10

Comment +0

', 'auto'); ga('send', 'page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