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훈's 작업실

주옥션 +1



전에 주옥션(참고) 라는 별명의 구형 갈축 기계식 키보드를 구입해 둔 적이 있습니다. 



이전에 만든 무선 키보드 개조(링크) 처럼 무선 컨트롤러를 이식해 키보드를 만들려 하는 의도였지요.




이것 때문에 로지텍 K270도 하나 구매해서 분해를 해 두었습니다.


키보드마다 특수키가 조금씩 다르기도 한데 이 키보드는 주옥션이랑 키 매칭도 거의 같아서 편할 것 같았죠.




이걸로 기계식 키보드를 하나 조립해 보려고 이글캐드에서 보드를 그리다가 포기하고 그냥 둔 게


작년의 일입니다. 





그러다가 며칠전 이런 물건을 보게 됐네요


(링크)


무선/유선 모두 가능한 106키 기계식 키보드입니다. 


이걸 보고 갖고 싶어서 고민을 하다가 전에 창고에 박아둔 주옥션이 생각나서 다시 꺼내들고 회로를 열었습니다.






몇시간 해보니 


예전에 왜 포기하고 묵혀뒀는지 기억이 났습니다. 






일단 106키 를 일일이 배선 입력하고 name 하고 위치를 조정하려다 보니 


키당 수십번 정도는 클릭해서 변경해야 할 필요가 있는데


곱하기 106이 되다 보니 기본 배선및 조정같은 단순 노가다에 클릭 수천번... 







추가로 키 위치 잡기가 무지 번거로워요. 


새 키를 만들어 조합하는게 아니라 기존 키를 측정해 그대로 복사해야 하는 일인데


측정오류가 겹치며 이상한 물건이 나올 가능성이 높으니 측정을 "아주 잘" 해야 하는데 그게 쉽지 않습니다.









기본 키는 도면이 있고 정사각형이라서 큰 문제가 없지만


CTRL, TAB, ENTER, SPACE 등 키의 위치를 정확히 잡는게 매우 힘들더군요.


며칠간 노가다 끝에 어느정도 위치를 잡았습니다.










더이상 진행을 해야할지 좀 고민이긴 합니다. 일단 키캡 분리나 하고 있어야 할듯..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Making > Wireless Mechanical Keyboard' 카테고리의 다른 글

키보드 그리는 중.. 3  (0) 2015.09.27
키보드 그리는 중.. 2  (6) 2015.09.24
키보드 그리는 중.  (0) 2015.08.29

Comment +0

', 'auto'); ga('send', 'page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