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훈's 작업실

Making/Wireless Mechanical Keyboard +3



일단 배치는 끝났습니다. 


위치가 맞게 배치된건지 100% 확신할 수가 없어서 


원래 주옥션 보드에 맞춰보기로 합니다. 







그냥 출력하면 A4용지에 맞게 자동으로 축소되기 때문에 그대로는 쓸 수가 없습니다. 


이글캐드의 print 메뉴에서 Print to File (PDF) 를 선택하면 PDF 파일로 변환이 이뤄집니다. 








이 파일을 포토샵에서 불러들여 잘 보이도록 Brightness/Contrast 조정을 하고









출력시에 크기를 100% 로 한 후 드래그해서 출력될 부분을 조정할 수 있습니다. 












OHP에 출력해서 보드 위에 얹으면 육안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CapsLock, Tab,LShift 가 모두 잘 배치된게 확인되고요.








Space 키와 스태빌라이저 구멍도 제자리에 맞습니다. 







우측 엔터키는 라이브러리 따로 작성하는게 귀찮아서 1*2 키를 그대로 쓴거라


키는 90도 회전되어 있습니다. 센터는 모두 잘 맞는군요.



추가작업

1. NumLock LED 

2. USB 충전회로와 커넥터 위치 잡기

3. 매트릭스 재점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Making > Wireless Mechanical Keyboard' 카테고리의 다른 글

키보드 그리는 중.. 3  (0) 2015.09.27
키보드 그리는 중.. 2  (6) 2015.09.24
키보드 그리는 중.  (0) 2015.08.29

Comment +0

열심히 측정해서 수정하다가 이게 아닌 것 같아 구글링했더니


역시나 자료들이 있었습니다. 






https://geekhack.org/index.php?topic=47744.0 에 관련자료들이 쫙 올라와 있어서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같은 Cherry 키보드라고 해도 키캡 사이즈가 버전별로 제각각이더군요


위의 자료를 참고로 하니



제가 갖고있는 주옥션의 경우 위의 그림에서


Space = 6


R-Sshift = 2.75U


L-Shift = 2.25U


OFF Center CapsLock =1.75


Num0(INS) = Num Enter = [+ -]  = 2


TAB = 1.5


과 사이즈가 같습니다. 나머지 일반 키는 1 사이즈입니다. 



http://www.otd.kr/bbs/board.php?bo_table=TT&wr_id=348 이쪽도 참조


자료를 찾아보니 사이즈 1 = 3/4inch = 19.05mm 입니다. 


측정할 때마다 미묘하게 안맞는다 했더니 인치단위였네요. 


처음에는 스위치 모듈과 키캡의 사이즈를 전부 계산해서 맞춰야 하는가 했는데


키캡의 사이즈는 18mm 정도이고 스위치 모듈(19.05mm)를 정위치로 배열하면 키캡간의 틈은


1mm 정도로 조정되기 때문에 신경 쓸 필요가 없습니다. 





도면에서 키 사이즈와 별도로 보강판의 가공 모양이 여러가지로 있길래 무슨 차이가 있는건가


좀 고민을 했는데 도면상으로는 이해가 안가네요.




도면을 약간 정리해서 1.5T 아크릴을 깎아봅니다. 








의외로 별 차이 없네요. 그냥 형태만 다를 뿐입니다. 


사진상에는 보강판을 위에 끼워봤는데 보강판이 아래로 들어갑니다. 










일단 키를 배치시켜 봅니다. Enter 키는 자료가 없어서 비워뒀지만 나머지는 대충 다 맞는군요.


역시 레퍼런스가 있으니 편합니다. 









위의 CAD 데이타는 보강판 제작과 키 위치잡는데 쓰이고,


저는 PCB 보드도 새로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이 자료도 참조해서 같이 겹쳐써야 합니다. 


여러모로 할일이 많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Making > Wireless Mechanical Keyboard' 카테고리의 다른 글

키보드 그리는 중.. 3  (0) 2015.09.27
키보드 그리는 중.. 2  (6) 2015.09.24
키보드 그리는 중.  (0) 2015.08.29

Comment +6

  • det 2015.09.24 14:46 신고

    보강판 스위치 홀에 귀가 달려있는 애들은 보강판 조립후에도 스위치 뚜껑을 분리할수 있도록 저렇게 만든겁니다. 스위치 납땜후에 스위치뚜껑 벗길일이 없으면 가장 왼쪽모양 쓰시면 됩니다.
    체결력도 가장 좋구요. 스위치가 삐뚫게 납땜되면 키캡 씌웠을때 참 볼품이 없어집니다.. 그래서 전 기본 사각형 모양을 선호합니다

    • 네 그러잖아도 나중에 키캡을 다시 끼워봤는데 느낌이 다르더군요
      위에 스크린샷은 4번째 모양으로 그렸는데 키캡을 끼우고 힘주니 흔들리길래 2번째 모양으로 일단 수정했습니다.
      가공이 귀찮을 것 같아 추천하신 정사각형으로 갈까 생각중입니다.

  • det 2015.09.24 14:52 신고

    http://blog.winkeyless.kr/m/post/194

    여기에 아크릴 하우징 도면 참고하시면 될듯 합니다.
    해당 블로그에 기판 레이아웃도면 있습니다
    좀 다르지만 확인해보실만 합니다

  • 저도 주옥션 사용중인데 완성작 기대하고 있습니다.

    • 제가 이것저것 손대는게 많아서 금방 되진 않을겁니다. ^^;
      미니 테이블소 같은건 벌써 2년이 넘도록 완성작이 안나오고있어요



전에 주옥션(참고) 라는 별명의 구형 갈축 기계식 키보드를 구입해 둔 적이 있습니다. 



이전에 만든 무선 키보드 개조(링크) 처럼 무선 컨트롤러를 이식해 키보드를 만들려 하는 의도였지요.




이것 때문에 로지텍 K270도 하나 구매해서 분해를 해 두었습니다.


키보드마다 특수키가 조금씩 다르기도 한데 이 키보드는 주옥션이랑 키 매칭도 거의 같아서 편할 것 같았죠.




이걸로 기계식 키보드를 하나 조립해 보려고 이글캐드에서 보드를 그리다가 포기하고 그냥 둔 게


작년의 일입니다. 





그러다가 며칠전 이런 물건을 보게 됐네요


(링크)


무선/유선 모두 가능한 106키 기계식 키보드입니다. 


이걸 보고 갖고 싶어서 고민을 하다가 전에 창고에 박아둔 주옥션이 생각나서 다시 꺼내들고 회로를 열었습니다.






몇시간 해보니 


예전에 왜 포기하고 묵혀뒀는지 기억이 났습니다. 






일단 106키 를 일일이 배선 입력하고 name 하고 위치를 조정하려다 보니 


키당 수십번 정도는 클릭해서 변경해야 할 필요가 있는데


곱하기 106이 되다 보니 기본 배선및 조정같은 단순 노가다에 클릭 수천번... 







추가로 키 위치 잡기가 무지 번거로워요. 


새 키를 만들어 조합하는게 아니라 기존 키를 측정해 그대로 복사해야 하는 일인데


측정오류가 겹치며 이상한 물건이 나올 가능성이 높으니 측정을 "아주 잘" 해야 하는데 그게 쉽지 않습니다.









기본 키는 도면이 있고 정사각형이라서 큰 문제가 없지만


CTRL, TAB, ENTER, SPACE 등 키의 위치를 정확히 잡는게 매우 힘들더군요.


며칠간 노가다 끝에 어느정도 위치를 잡았습니다.










더이상 진행을 해야할지 좀 고민이긴 합니다. 일단 키캡 분리나 하고 있어야 할듯..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Making > Wireless Mechanical Keyboard' 카테고리의 다른 글

키보드 그리는 중.. 3  (0) 2015.09.27
키보드 그리는 중.. 2  (6) 2015.09.24
키보드 그리는 중.  (0) 2015.08.29

Comment +0

', 'auto'); ga('send', 'page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