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훈's 작업실


 


원본출처 : http://www.instructables.com/id/Electrolytic-Rust-Removal-aka-Magic/?ALLSTEPS

 

녹슨 공구나 장식물들에 이용하기 좋을 듯한 전기적 녹 분해 방법.

 

해석할까 했는데.. 뭐 주절주절 써놓기만 길게 써놨지 핵심은 그리 많지 않아서 간단하게 정리.

 

실제호 해볼 분은 꼭 원문을 보고 세세하게 잘 따라하기 바란다.

 

 

 

들통에 세로로 5개의 철근을 세워넣고 고정후 철근에 배선을 연결하고. 세정용 소다를 넣고

 

녹 제거할 물체를 중심부에 고정한 후 전기를 흘려준다.

 

제작자는 배터리 충전기를 사용할 것을 추천하는데, 만약의 쇼트에 대비할 수 있는 회로가 있기 때문.

 

쇼트에 대비할 수 있다면 다른 DC 전원기기로도 가능하다. (어쨋든 220V 그냥 쓰면 절대 안됨)

 

충전기의 +극을 철근에, -극을 녹제거할 물체에 연결하면 된다.

 

두 전극이 직접 닿지 않도록 주의.

 

배터리 충전기를 켜면 녹 제거가 시작된다. 제작자는 6V-1.5A 가 제일 적당했다고 함.

 

이렇게 하면 거품이 뽀글뽀글 올라오고 녹이 떨어진다고 한다.

 

전압/전류와 녹제거할 부품의 크기, 면적에 따라 1시간에서 2일까지 걸림.

 

녹이 심할 경우 브러쉬로 녹을 어느정도 제거해 주면 더 빨리 된다.

 

녹을 제거한 후 코팅제 등으로 보호해 주지 않으면 다시 녹이 슨다.

 

반응시 수소가 나오니 실외에서 작업할 것. 수소가 폭발성이 있긴 하지만 대량 발생하는것이 아니므로 안전하다.

 

 

본문의 세정용 소다는 베이킹 소다와 다른 것이라고

 

베이킹 소다를 사용하면 안된다고 해서 어디서 구하나 했더니

 

리플중 이런것이 있다.

 

Want to make your own "laundry soda"? Take baking soda, spread it out onto a cookie sheet and bake it in the oven at a little over 300 degrees for an hour or so it will drive away a water and CO2 molecule thus making washing soda.
At temperatures above 300o Fahrenheit (149o Celsius), baking soda decomposes into sodium carbonate, water, and carbon dioxide.
2NaHCO3 -> Na2Co3 + H20 + CO2
베이킹소다를 오븐에서 149'C 이상으로 구우면 세척용 소다가 된다는 예기

 

 

I used regular baking soda and it worked great. The rest of the setup was a Craftsman battery tender, about a half dozen 16 penny nails bunched up and held with a loop of wire. Had about 2" of baking soda left in the box and just dumped it all into about a 3 gallon pail.

그런데 다른 리플을 보면 그냥 베이킹 소다 썼는데 잘 된다고.. -_-;
이분은 철근도 필요없고 그냥 철못...

 

녹슨 공구들 해결하기 좋겠네요.

신고

Comment +0

 

고양이 매니아라면 누구나 생각해 봤을 아이디어.

 

실제로 나도 거의 10여년 전에 저런 제품을 생각해 본적이 있다..

 

만들기 어려운 것도 아니라 당시엔 자작할 생각을 했었는데 사실 고양이를 키우지 못하는 환경이라

 

필요가 없으니 그냥 생각만 하다 말았을 뿐.

 

고양이 키우는 분들이라면 사랑하는 고양이를 위해 하나쯤 장만해도 좋을듯

신고

Comment +0

 

http://blog.makezine.com/archive/2009/11/the_magic_clock_an_awesome_whereabo.html

 

해리 포터 이나 영화 를 본 사람들은 다 알겠지만

 

위즐리 집안에 있는 시계는 가족 구성원들이 집이나 회사, 기타 등등 어디 있는지

 

혹은 위험에 처해 있는지 알려주는 시계인데 그것을 실제로 재현해 내었다.

 

 

 

 

 

 

 

 

 

 

 

 

링크를 쫓아가 보면 아두이노 와 인터넷을 이용해 작동하도록 되어 있는데

 

아이폰 같은 하드웨어의 경우 자기 위치를 기록하고 인터넷 전송이 가능하므로

 

양자를 병행시켜 더 자세하게 표시할 수도 있을 것 같다.

신고

Comment +0

 

 

원본출처 :

http://hacknmod.com/hack/near-space-photography-for-under-150/?utm_source=feedburner&utm_medium=feed&utm_campaign=Feed%3A+hacknmod%2FqjUG+%28Hack+N+Mod%29

 

 

개인기기의 발전이 눈부시다 보니,

 

백만원도 아니고 오십만원도 아닌 20만원 이하에 직접 우주 사진까지 찍을 수 있는 세상이다.

 

디지털 카메라가 발전하면서 대형 연에 싸구려 디카를 달아 항공사진을 찍는 DIY는 몇년 전에 본적이 있지만

 

시간이 더 지나다 보니 GPS 기술의 대중화로

 

http://news.d.paran.com/snews/newsview2.php?dirnews=804329&year=2009  이런 뉴스도 나오고

 

개인적으로 우주 사진에 관심이 많다면 국내에서도 얼마든지 도전이 가능할 듯 하다.

 

 

PDA 기반의 M4655 폰(현재 내가 사용중인) 같은 경우

 

중고가격이 4-5만원정도밖에 하지 않고

 

GPS 모듈(2-3만) 과 연결도 가능하다. 

 

무료 프로그램 중에도 GPS 로깅 되는 것들이 많다.

 

 

거기다 연속으로 사진을 찍게 하는 것은 쉽게 하려면 555타이머에 스위치 연결해서

 

몇천원짜리 회로기판 만들면 될 테고, 풍선만 달면..... 끝인가?

 

 

우주 공간의 가혹한 환경을 견디게 하는 하드웨어 케이스가 필요할지도 모르겠지만,

 

이정도만 되면 사실 핵심 부품은 끝난거나 다름없으니 진짜 하늘의 별따기만큼 어려운것도 아니고

 

제작은 그리 어렵지 않을 듯 하다.

 

사실 문제는 이렇게 찍은 사진을 쉽게 회수하기가 상당히 힘들다는 것인데,

 

저 위 미국 친구들은 GPS 로그 신호를 받아서 기구가 추락하면 쫓아가 회수하지만

 

한국에서 날리면 십중팔구는 해외로 날라갈 가능성이 높은데

 

맘씨좋은 아저씨가 줏어서 다시 보내주기를 바라는 것은 기대할 수 없고

 

핸드폰이 직접 사진을 전송하도록 제작하던가 해야 할 것이다.

(노키아 5800이 내장사진을 직접 플리커에 전송하는 기능이 있던 것 같은데..?)

 

 

 

신고

Comment +0

A Word Clock

Instructables2011.09.22 15:26

http://www.instructables.com/id/A-Word-Clock/

 

Arduino 버전도 있다.

http://www.instructables.com/id/The-Word-Clock-Arduino-version/

 

 

 

 

8시 20분 전

 

 

한글로 구현해도 참 멋질 것 같은데,

 

 한글의 경우 저렇게 균일하게 모음과 자음을 배열하기가 좀 난해할 것 같다.

 

 

신고

Comment +0

http://www.instructables.com/id/A-fully-automatic-coffee-bean-roaster-Arduino/

 

 

 

 

온도 센서와, 릴레이를 조합해 팝콘기계를 제어해서 원두를 볶는 장치이다.

 

 

 

 

자작 로스터로 검색해 보면 국내에서도 가스렌지나 작은 토치 등을 이용해

 

생두를 직접 볶을 수 있는 로스터를 만드는 분들이 있는데,

 

아두이노와 잘 조합하면 완전자동 로스터도 제작이 가능할 듯 하다.

신고

Comment +0

', 'auto'); ga('send', 'page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