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훈's 작업실

 

 

원본출처 :

http://hacknmod.com/hack/near-space-photography-for-under-150/?utm_source=feedburner&utm_medium=feed&utm_campaign=Feed%3A+hacknmod%2FqjUG+%28Hack+N+Mod%29

 

 

개인기기의 발전이 눈부시다 보니,

 

백만원도 아니고 오십만원도 아닌 20만원 이하에 직접 우주 사진까지 찍을 수 있는 세상이다.

 

디지털 카메라가 발전하면서 대형 연에 싸구려 디카를 달아 항공사진을 찍는 DIY는 몇년 전에 본적이 있지만

 

시간이 더 지나다 보니 GPS 기술의 대중화로

 

http://news.d.paran.com/snews/newsview2.php?dirnews=804329&year=2009  이런 뉴스도 나오고

 

개인적으로 우주 사진에 관심이 많다면 국내에서도 얼마든지 도전이 가능할 듯 하다.

 

 

PDA 기반의 M4655 폰(현재 내가 사용중인) 같은 경우

 

중고가격이 4-5만원정도밖에 하지 않고

 

GPS 모듈(2-3만) 과 연결도 가능하다. 

 

무료 프로그램 중에도 GPS 로깅 되는 것들이 많다.

 

 

거기다 연속으로 사진을 찍게 하는 것은 쉽게 하려면 555타이머에 스위치 연결해서

 

몇천원짜리 회로기판 만들면 될 테고, 풍선만 달면..... 끝인가?

 

 

우주 공간의 가혹한 환경을 견디게 하는 하드웨어 케이스가 필요할지도 모르겠지만,

 

이정도만 되면 사실 핵심 부품은 끝난거나 다름없으니 진짜 하늘의 별따기만큼 어려운것도 아니고

 

제작은 그리 어렵지 않을 듯 하다.

 

사실 문제는 이렇게 찍은 사진을 쉽게 회수하기가 상당히 힘들다는 것인데,

 

저 위 미국 친구들은 GPS 로그 신호를 받아서 기구가 추락하면 쫓아가 회수하지만

 

한국에서 날리면 십중팔구는 해외로 날라갈 가능성이 높은데

 

맘씨좋은 아저씨가 줏어서 다시 보내주기를 바라는 것은 기대할 수 없고

 

핸드폰이 직접 사진을 전송하도록 제작하던가 해야 할 것이다.

(노키아 5800이 내장사진을 직접 플리커에 전송하는 기능이 있던 것 같은데..?)

 

 

 

신고

Comment +0

', 'auto'); ga('send', 'pageview');